즐겨찾기+ 최종편집:2018-08-15 오전 08:16:11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구미

구미`산동탁주양조장`, 경북도 향토뿌리기업 맥 이어가다

지역 첫 지정 현판 제막식
경북신문 기자 / 입력 : 2017년 10월 16일

구미시는 지난 13일 산동면에 있는 산동탁주양조장에서 '2017년 경상북도 향토뿌리기업 지정 현판 제막식'을 가졌다. 경상북도 향토뿌리기업은 경상북도 내에 사업장을 두고 대를 이어 30년 이상 전통산업을 영위하고 있는 사업체 중 경상북도 향토뿌리기업 육성위원회에서 지정하고 있다.
 2017년 현재 경북도내 57개사가 향토뿌리기업으로 지정 됐다. 구미시에서는 산동탁주양조장이 2017년 경상북도 향토뿌리기업으로 신규 지정됐다.
 구미시 산동면에 소재한 산동탁주양조장은 1946년 고 김승원씨(1991년 작고)가 설립, 운영하여 오다가 1994년 설립자 고 김승원씨의 며느리인 정신자씨가 경영권을 양도받아 현재까지 전통산업의 맥을 이어가고 있으며 구미시에서 첫 번째로 향토뿌리기업으로 지정된 업체이다.
 이날 현판 제막식에 참석한 김구연 구미시 경제통상국장은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묵묵히 전통산업을 유지 계승하고 있는 정신자 대표에게 감사의 뜻을 전하고 꾸준한 관심을 가지고 향토뿌리기업이 계속 발전할 수 있도록 돕겠다"고 말했다. 
류희철 기자
경북신문 기자 / 입력 : 2017년 10월 16일
- Copyrights ⓒ경북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관련기사()
 
가장 많이 본 뉴스
칼럼
노아는 하나님께서 인간의 죄에 대해 심판하시는 그 심판을 알았다. .. 
자녀들과 대화를 나누는 데 있어서 기본이 되는 것은 자녀에 대한 존.. 
황천모 상주시장이 취임 한달여만에 시정추진의 방향과 구심점이라며 .. 
농업분야 : 마지막으로 경주 경제 3대 축의 하나인 농업에 대해서도 .. 
나이를 먹어가면서 경계해야 할 것이 여러 가지가 있겠으나 그 중에 .. 
주낙영 경주시장이 경주를 '한국의 로마'로 만들겠다고 했다. 매.. 
계엄령 검토 문건 작성으로 홍역을 치루고 있는 국군기무사령부가 결.. 
권위란 말은 남을 복종시키는 권력과 위세를 말한다. 권력은 남을 강.. 
사설
기자수첩
인사말 연혁 조직도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본사 및 지역본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77,311
오늘 방문자 수 : 21,832
총 방문자 수 : 48,617,260
본사 : 상호: 경북신문 / 주소: 경주시 황성동 1053-12 미림빌딩 5층 / 발행인·편집인 : 박준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준현
mail: gyeong7900@daum.net / Tel: 054-748-7900~2 / Fax : 054-773-787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275 / 등록일 : 2008년 7월 1일
지사 지사대구본부: 053-794-3100 / 북부본부 : 054-859-8558 / 동부본부 : 054-284-4300 / 중부본부 : 053-444-2996~7 / 포항본사 : 054-275-7488
Copyright ⓒ 경북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함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준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