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8-02-23 오후 10:05:4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구미

구미`산동탁주양조장`, 경북도 향토뿌리기업 맥 이어가다

지역 첫 지정 현판 제막식
경북신문 기자 / 입력 : 2017년 10월 16일

구미시는 지난 13일 산동면에 있는 산동탁주양조장에서 '2017년 경상북도 향토뿌리기업 지정 현판 제막식'을 가졌다. 경상북도 향토뿌리기업은 경상북도 내에 사업장을 두고 대를 이어 30년 이상 전통산업을 영위하고 있는 사업체 중 경상북도 향토뿌리기업 육성위원회에서 지정하고 있다.
 2017년 현재 경북도내 57개사가 향토뿌리기업으로 지정 됐다. 구미시에서는 산동탁주양조장이 2017년 경상북도 향토뿌리기업으로 신규 지정됐다.
 구미시 산동면에 소재한 산동탁주양조장은 1946년 고 김승원씨(1991년 작고)가 설립, 운영하여 오다가 1994년 설립자 고 김승원씨의 며느리인 정신자씨가 경영권을 양도받아 현재까지 전통산업의 맥을 이어가고 있으며 구미시에서 첫 번째로 향토뿌리기업으로 지정된 업체이다.
 이날 현판 제막식에 참석한 김구연 구미시 경제통상국장은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묵묵히 전통산업을 유지 계승하고 있는 정신자 대표에게 감사의 뜻을 전하고 꾸준한 관심을 가지고 향토뿌리기업이 계속 발전할 수 있도록 돕겠다"고 말했다. 
류희철 기자
경북신문 기자 / 입력 : 2017년 10월 16일
- Copyrights ⓒ경북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가장 많이 본 뉴스
칼럼
최근 경주와 포항에서 역대 한 번도 경험하지 못했던 강진이 발생하여.. 
예수 그리스도께서 우리를 왜 사랑하시는가? 예수께서 십자가에서 우.. 
갈수록 치열해져가는 도시간의 무한경쟁 시대에 살아남기 위한 가장 .. 
예방접종은 보통 어린이들만 받는다고 생각하기 쉽지만 성인이 되어도.. 
지난 2월11일 나는 평창에서 열리고 있는 2018 평창올림픽경기장을 여.. 
봄이 들어선다는 입춘이 지났지만, 여전히 차가운 바람은 옷깃을 세우.. 
사람에게만 허용되는 옷은 몸을 싸서 가리기 위하여 피륙 따위로 만들.. 
지난 번에는 돕는 배필에 대해서 이야기했다. 오늘은 하나님의 사랑.. 
사설
기자수첩
인사말 연혁 조직도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본사 및 지역본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102,193
오늘 방문자 수 : 14,783
총 방문자 수 : 30,676,995
본사 : 상호: 경북신문사 / 주소: 경주시 황성동 1053-12 미림빌딩 5층 / 발행인·편집인 : 박준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준현
mail: kbsmp@naver.com / Tel: 054-748-7900~2 / Fax : 054-773-787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275 / 등록일 : 2008년 7월 1일
지사 지사대구본부: 053-794-3100 / 북부본부 : 054-859-8558 / 동부본부 : 054-284-4300 / 중부본부 : 053-444-2996~7 / 포항본사 : 054-275-7488
Copyright ⓒ 경북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함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준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