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8-06-19 오전 09:39:07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경제

대구TP, 창조도시 크리에이터`CEO 포럼`

창조도시 만드는 사람들 주최
핀란드 경쟁력 듣는 자리 마련
준지로 신타쿠 교수 기조발표

경북신문 기자 / 입력 : 2017년 11월 01일
대구테크노파크(이하 대구TP)가 3일 오후 노보텔 엠베서더 대구에서 '제3회 창조도시 CEO 포럼'이 열린다고 밝혔다.
 포럼 창조도시를 만드는 사람들이 주최하는 이번 포럼은 국가경제를 지탱하던 대기업의 위기를 슬기롭게 극복하고 인구수 대비 스타트업이 가장 많은 국가로 화려하게 부활한 핀란드의 경쟁력을 생생하게 들을 수 있는 자리로 마련된다.
 핀란드는 한때 스마트폰 이전 피쳐폰 시장에서 부동의 세계 1위였던 노키아의 나라로 알려졌다. 하지만 2010년대 들어 쇠락하기 시작한 노키아의 쇼크를 딛고 스마트폰 시대의 글로벌 모바일 게임 시장을 평정한 '클래시 오브 클랜'을 개발한 슈퍼셀의 모국으로 더욱 유명세를 탔다. 최근에는 스타트업 사우나 같은 유능한 엑셀러레이터들의 조력 속에 스타트업들이 '강소기업'으로 성장해 자생적인 생태계를 만들어 나가고 있어 전 세계로부터 주목을 받고 있다. 실제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중 스타트업 3년차 생존율이 최상위권인 60%에 달한다.
 포럼 창조도시는 새로운 방식의 사회협약에 기반한 다양한 혁신실험에 관한 어젠다를 지역사회에 확산시키기 위해 지난 2015년도에 출범했다.
 현재 대구테크노파크 정책기획단에 사무국을 두고 있으며 시민, 학자, 예술인, 기업인 등 각계각층의 사람들이 학습과 교류, 정책제안과 협력을 통해 활력이 넘치는 도시를 함께 만들어 나가기 위한 범시민 차원의 네트워크로 운영되고 있다. 이날 포럼은 준지로 신타쿠 동경대 교수의 '일본의 모노즈쿠리와 조직능력'이라는 기조발표로 문을 연다. 일본 사회의 장인 정신을 의미하던 '모노즈쿠리'가 경영 전반의 효율화에 어떠한 영향을 미치는지 자세하게 설명할 예정이다.
 이어 유르키 사리렌 동핀란드대 교수의 '핀란드의 스타트업 생태계와 발전전략'이라는 두 번째 기조발표를 통해 500만 인구의 핀란드가 자생적인 스타트업 생태계 확대를 통해 내수시장의 한계를 극복하는 과정에 대해 생생하게 소개될 계획이다. 김범수 기자
경북신문 기자 / 입력 : 2017년 11월 01일
- Copyrights ⓒ경북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관련기사()
 
가장 많이 본 뉴스
칼럼
오복 중 하나라는 눈. 하지만 우리는 눈의 건강관리에 소홀한 경우가 .. 
미세먼지 피해가 날로 심각해지고 있다. 미세먼지가 호흡기질환뿐 아.. 
6·12 북미정상회담이 끝나자마자, 6.13지방선거에서 대한민국은 드디.. 
보고서는 짧을수록 좋다. 말이 짧아야 하듯 보고도 짧을수록 좋다. 대.. 
선거 철새들이 동궁월지를 오염이라도 시켰을까. 동궁의 월지의 그리.. 
이 땅에 지방자치제도 부활된 것은 김영삼 정부로부터 시작되었다. 이.. 
문재인 대통령의 바람은 과연 쓰나미급이었다. 소위 '문풍(文風)'이라.. 
흔히 목 통증이 초래되는 원인으로는 경추(목)부위의 골관절염, 목 디.. 
사설
기자수첩
인사말 연혁 조직도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본사 및 지역본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112,829
오늘 방문자 수 : 37,528
총 방문자 수 : 43,168,396
본사 : 상호: 경북신문사 / 주소: 경주시 황성동 1053-12 미림빌딩 5층 / 발행인·편집인 : 박준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준현
mail: gyeong7900@daum.net / Tel: 054-748-7900~2 / Fax : 054-773-787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275 / 등록일 : 2008년 7월 1일
지사 지사대구본부: 053-794-3100 / 북부본부 : 054-859-8558 / 동부본부 : 054-284-4300 / 중부본부 : 053-444-2996~7 / 포항본사 : 054-275-7488
Copyright ⓒ 경북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함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준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