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8-12-12 오후 09:01:49 회원가입기사쓰기구독신청지면보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대구대, 베트남 호찌민시 도시문제 해결 나서

16일까지 사이공하이테크파크서
글로벌 융합 캡스톤디자인 캠프
현지 학생들과 7개 융합팀 이뤄
호찌민시 7가지 현안 해결안 논의

경북신문 기자 / kua348@naver.com입력 : 2017년 11월 14일
↑↑ 팀별 프로젝트 수행을 위해 대화를 나누고 있다.
대구대학교는 LINC+사업단 주관으로 호찌민-경주세계문화엑스포 기간인 11월 13일부터 16일까지 베트남 사이공하이테크파크(SHTP) 인큐베이션센터에서 호찌민 기술대학교, 호찌민 기술교육대학교와 '글로벌 융합 캡스톤디자인 캠프'를 열었다. 이번 캠프에는 대구대학교 20명, 호찌민 기술대학 10명, 호찌민 기술교육대학교 11명 등 총 41명의 학생이 참가했다.
 이번 캠프의 주제는 '호찌민시 7가지 현안 해결'. 이 주제에는 인적자원 활용, 행정 개혁, 교통 문제, 환경오염 및 기후 변화 대응, 도시 개발 등 베트남 호찌민 시가 당면
한 문제에 대한 고민이 담겼다.
 이번 캠프에 참가한 한국과 베트남 대학생들은 7개 융합 팀으로 나뉘어 팀별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두 나라 학생들은 미리 이메일과 SNS 등을 통해 의견 교환 및 역할 분담을 하고, 캠프 시작과 동시에 각 팀이 정한 주제에 맞게 현장 방문 등 팀별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캠프에 참가한 최명철(도시지역계획학과 3학년·23) 학생은 "호찌민-경주세계문화엑스포 기간에 베트남 학생들과 교류할 수 있어서 더욱 뜻깊고, 베트남 학생들이 한국에 큰 관심을 갖고 있어서 금방 친해지고 함께 프로젝트를 수행하는데 많은 도움이 된다"면서 "베트남이 당면한 문제가 또 한국이 처한 문제이고, 이는 곧 세계의 문제라는 점을 인식하고 프로젝트를 열심히 수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캠프에는 덩 민 탐(Dung Minh Tam) 사이공하이테크파크 부사장, 송경창 경상북도 창조경제산업실장 등 경상북도와 베트남 대학 및 정부 기관의 주요 인사들이 방문해 학생들을 격려하기도 했다.  강을호 기자
경북신문 기자 / kua348@naver.com입력 : 2017년 11월 14일
- Copyrights ⓒ경북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가장 많이 본 뉴스
포토
칼럼
사설
기획특집
본 사 : 경상북도 경주시 원화로 389 / 054-748-7900~2
대구본사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 22길 명문빌딩 6층 / 053-794-3100
포항본사 : 경상북도 포항시 남구 대이로 9번길 24 / 054-278-1201
등록번호 : 경북 가00009 / 등록일자 : 2008.07.01 / 편집·발행인 : 박준현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준현 / 청탁방지담당관 : 박준현
Copyright ⓒ 경북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