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8-09-22 오후 12:14:3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호찌민-경주엑스포] 용과 인간의 슬프고 아름다운 사랑이야기

뮤지컬 ‘용의 귀환’ 뜨거운 호응… 오페라하우스에서 16일까지
장성재 기자 / blowpaper@naver.com입력 : 2017년 11월 15일
↑↑ 호찌민시 오페라하우스에서 열린 뮤지컬 ‘용의 귀환’ 하이라이트 장면
[경북신문=장성재 기자] 용과 인간의 슬프고 아름다운 사랑이야기가 호찌민의 밤을 감동으로 물들였다. 지난 14일 오후 7시 호찌민시 오페라하우스에서 열린 뮤지컬 ‘용의 귀환’(부제: 물소의 노래)은 한국과 베트남의 민간신앙 모티브인 ‘용’을 소재로 한 작품이다.
아름다운 국악 관현악 연주를 바탕으로 전통국악, 퓨전음악, 노래와 무용이 어우러져 관객들의 반응이 뜨거웠다.
십이지신이 다스리며 그들과 함께하는 물소가 평화롭게 살아가는 세계에 위기가 닥쳐온다. 용이 한 인간 여인을 사랑해 신의 자리를 버리고 사랑을 선택한 것이다.
인간세상의 생명을 관장하는 용이 떠나버린 곳에서는 가뭄과 홍수가 반복되고 폭풍우가 몰아치는 등 혼란으로 접어든다. 용을 제외한 십이지신은 분노에 차서 용을 찾아 나선다.
신들의 분노와 폭풍우를 막기 위해 물소는 고군분투한다. 결국 용은 세상을 지키기 위해 인간 여인과의 슬픈 이별을 받아들인다. 둘의 아름다운 사랑을 이루기 위해 물소는 자신이 인간세계로 내려가고 인간 여인이 선녀가 되어 하늘에 올라오게 한다.
물소의 희생으로 용과 여인은 사랑을 다시 완성하고 영원히 함께 할 것을 약속하며, 세상에는 다시 평화가 찾아온다.
관람객들은 아름다운 사랑이야기 공연 ‘용의 귀환’에 감동의 박수와 환호로 답했다. 공연 커튼콜 후에는 가수 싸이의 ‘강남스타일’ 커버댄스 공연이 이어져 관객들에게 특별한 재미를 선물하기도 했다.
뮤지컬 ‘용의 귀환’은 16일까지 호찌민시 오페라하우스에서 계속된다.
장성재 기자 / blowpaper@naver.com입력 : 2017년 11월 15일
- Copyrights ⓒ경북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관련기사()
 
가장 많이 본 뉴스
칼럼
지식을 습득하는데 있어서 가장 기본이 되는 것은 보고 듣는 것이라 .. 
문재인 대통령은 이번 2박3일간의 평양방문기간 극진한 환대를 받았다.. 
나는 이 우주의 모든 현상 중에 자아(自我)만큼 신비로운 현상은 없다.. 
황천모 상주시장이 승진인사를 전격 중지 시켰다. 이번 승진인사는 올.. 
매년 9월 10일은 세계보건기구(WHO)와 국제자살예방협회(IASP)가 전 .. 
인류 최초의 원시인들은 밤을 두려워 했고, 고통과 공포 그리고 죽음.. 
'○○택배' 배송불가(도로명불일치)주소지확인. http://goo.gl/○○○.. 
가을이다. 가을 햇볕이 눈이 시리게 투명하다, 특히 경주의 가을은 아.. 
농사용 전기요금은 60년대 초 양곡생산을 위한 양·배수 펌프로 시작.. 
중세기에 살았던 '마키아벨리'에 의해 쓰여진 '군주론(君主論)'은 오.. 
사설
기자수첩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75,701
오늘 방문자 수 : 55,426
총 방문자 수 : 51,889,302
본사 : 상호: 경북신문 / 주소: 경주시 황성동 1053-12 미림빌딩 5층 / 발행인·편집인 : 박준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준현
mail: gyeong7900@daum.net / Tel: 054-748-7900~2 / Fax : 054-773-787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275 / 등록일 : 2008년 7월 1일
지사 지사대구본부: 053-794-3100 / 북부본부 : 054-859-8558 / 동부본부 : 054-284-4300 / 중부본부 : 053-444-2996~7 / 포항본사 : 054-275-7488
Copyright ⓒ 경북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함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준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