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8-06-19 오전 09:55:52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의성

˝명품 농·특산물로 불자 마음 사로잡자˝

의성군, 서울 조계사 경내서
18일부터 3일간 직거래장터
시중가보다 10∼20% 저렴해
고객 확보 시음·시식도 병행

경북신문 기자 / 입력 : 2017년 11월 15일
의성군은 지역 우수 농·특산물의 대도시 홍보 및 판매 활성화를 위해 음력 10월 초하루 법회를 맞아 많은 불자들이 사찰을 찾을 것으로 예상되는 오는 18일 부터 3일간 조계사 경내에서 의성군 우수 농·특산물 직거래장터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의성 대표 농.특산품인 의성마늘, 고추, 사과, 배, 산수유, 가지, 버섯, 곶감, 쌀, 꿀, 한과, 잡곡류 등 20여 가지 품목을 선보이며, 최고 등급의 상품을 시중가보다 10~20% 저렴한 가격에 시식·시음행사를 병행한다.
 아울러, 의성군농산물공동브랜드 '의성眞' 농산물의 우수성도 홍보하고 의성장날 쇼핑몰과 연계하여 소비자와의 신뢰를 바탕으로 충성고객을 확보하는데 주력 할 예정이다.
 조계사는 서울 종로 도심 속에 자리 잡은 사찰로 도시민들과 외국인들에게 한국 사찰탐방의 1번지로 유명하다.
 군은 조계사와 지난 3월 '도농 상생발전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한 이후 지역 브랜드 쌀(의성眞쌀)을 공양미로 공급하고 있으며 조계사 월간지를 통해 의성군을 홍보하고 신도들을 초청하여 농촌 현장체험 행사도 펼치는 등 지역 우수 농·특산물 홍보판매를 위한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다.
 군은 지난 음력 6월과 8월 초하루 법회때 조계사 경내에서 직거래장터를 개최하여 7천여 만원의 판매실적을 올린 바 있다.
 김주수 의성군수는 "지속적인 대도시 직거래 행사로 소비자들과의 신뢰를 형성하여 성공적인 행사로 이어질 수 있도록 하겠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행사를 추진하여 지역 농민들의 판로개척 및 소득증대에 기여 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이대규 기자
경북신문 기자 / 입력 : 2017년 11월 15일
- Copyrights ⓒ경북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관련기사()
 
가장 많이 본 뉴스
칼럼
오복 중 하나라는 눈. 하지만 우리는 눈의 건강관리에 소홀한 경우가 .. 
미세먼지 피해가 날로 심각해지고 있다. 미세먼지가 호흡기질환뿐 아.. 
6·12 북미정상회담이 끝나자마자, 6.13지방선거에서 대한민국은 드디.. 
보고서는 짧을수록 좋다. 말이 짧아야 하듯 보고도 짧을수록 좋다. 대.. 
선거 철새들이 동궁월지를 오염이라도 시켰을까. 동궁의 월지의 그리.. 
이 땅에 지방자치제도 부활된 것은 김영삼 정부로부터 시작되었다. 이.. 
문재인 대통령의 바람은 과연 쓰나미급이었다. 소위 '문풍(文風)'이라.. 
흔히 목 통증이 초래되는 원인으로는 경추(목)부위의 골관절염, 목 디.. 
사설
기자수첩
인사말 연혁 조직도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본사 및 지역본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112,829
오늘 방문자 수 : 39,088
총 방문자 수 : 43,169,956
본사 : 상호: 경북신문사 / 주소: 경주시 황성동 1053-12 미림빌딩 5층 / 발행인·편집인 : 박준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준현
mail: gyeong7900@daum.net / Tel: 054-748-7900~2 / Fax : 054-773-787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275 / 등록일 : 2008년 7월 1일
지사 지사대구본부: 053-794-3100 / 북부본부 : 054-859-8558 / 동부본부 : 054-284-4300 / 중부본부 : 053-444-2996~7 / 포항본사 : 054-275-7488
Copyright ⓒ 경북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함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준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