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8-06-19 오전 10:21:3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경제

대구TP, 지역기업 베트남 향하는 수출길 열어

현지서 열린 기술이전 상담회
상담 105건·협약 7건 등 성과
비지니스 매칭 위해 사전노력

경북신문 기자 / 입력 : 2017년 12월 04일
↑↑ 지난달 27일 하노이 그랜드 플라자 호텔에서 열린 비즈니스 매칭 상담회에서 지역기업인 우경정보기술 관계자들이 베트남 현지기업과 상담을 벌이고 있다. 사진제공=대구테크노파크

베트남에서 열린 기술이전 상담회에서 합자법인 설립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업무협약이 잇따라 체결됨에 따라 향후 수출 다변화를 꾀하는 지역 기업들에게 파란불이 켜질지 기대를 모은다.
 대구테크노파크(대구TP) 기업지원단은'기술거래촉진네트워크사업'의 하나로 지난달 베트남 현지에서 '2017 한-베트남 기술포럼 및 기술·제품 설명회'를 열고 기업간 기술이전 체결 2건, 상담건수 105건, 업무협약 체결 7건 등의 성과를 올렸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에는 IT, 바이오, 환경, 수처리 등의 분야에서 우수한 기술력을 보유한 대구기업 11개사가 참가했으며 베트남 현지에서는 90여개사에서 총 200여명이 참석하는 등 성황을 이뤘다.
 먼저 대구TP는 이번 설명회에 앞서 베트남 진출을 희망하는 기업의 모집을 통해 선정된 기업이 보유한 100여개의 기술을 베트남 현지 기업에게 제공하는 등 원활한 비즈니스 매칭을 위한 사전 노력을 기울였다.
 지난달 23일 호치민 렉스호텔 사이공에서 열린 행사에서는 참여 기업들이 자사의 기술력을 자세히 소개하는 형식의 포럼과 비즈니스 매칭 상담회가 동시에 열려 총 43건의 기술이전 상담이 이뤄졌다.
 또 대구TP는 호치민 투자무역진흥원(ITPC) 및 베트남 바이오테크놀로지센터와 양 도시 기업간 공동개발 및 교류확대, 기술 이전 및 사업화 활성화를 주요 내용으로 하는 업무협약(MOU)을 각각 체결했다.
 특히 정보통신기술(ICT) 전문 기업인 나노아이티는 현지 기업인 오예(Oh Yeah)와 합자법인 설립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 본격적인 베트남 시장 진출을 위한 교두보를 마련하게 됐다. 또 수처리 전문 기업인 삼영이앤티는 IER 환경기술센터와 기술이전 체결을 통해 양 기업간 기술거래를 통해 발생하는 매출액의 일정 부분을 지급받기로 했다.
 ITPC 팜팃화 국장은 "현재 베트남에서는 한국 기업들의 기술력에 높은 관심을 보이는 상황"이라며 "향후 지속적인 협력관계를 통해 공동의 성과물을 만들어 가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또 호찌민의 최고 중심지인 응우옌후에 거리에 위치한 투자무역진흥원의 쇼룸에서 대구 기업들의 현지 프로모션을 공동으로 기획하자고 제안했다.
 지난달 27일 하노이 그랜드 플라자 호텔에서 열린 행사에서도 총 62건의 기술이전 상담이 진행됐다.
 대구TP는 이날 양 도시간 활발한 기술교류 생태계 조성을 위해 베트남 과학기술국 산하 기술혁신센터(INCENTECH), 기후혁신센터(VCIC), 공업환경원(EII), 전자기업협의회(VEIA)와 각각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대구TP 이근우 기업지원단장은 "최근 한-베트남 정상회담, 대구시-호치민 비즈니스 포럼 및 경주세계문화엑스포 현지 개최 등 연이은 대형 호재들로 인해 현지 기업들의 반응도 매우 뜨거웠다"며 "이번 구축된 베트남과의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지역 기업들의 성공적인 시장 연착륙을 위한 다각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한-베트남 간 교역규모는 지난해 말 기준으로 451억 달러로 한국이 베트남의 3대 교역국이자 제1의 투자국으로, 베트남이 한국의 4대 교역·투자 대상국으로 급부상하고 있다. 김범수 기자
경북신문 기자 / 입력 : 2017년 12월 04일
- Copyrights ⓒ경북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관련기사()
 
가장 많이 본 뉴스
칼럼
오복 중 하나라는 눈. 하지만 우리는 눈의 건강관리에 소홀한 경우가 .. 
미세먼지 피해가 날로 심각해지고 있다. 미세먼지가 호흡기질환뿐 아.. 
6·12 북미정상회담이 끝나자마자, 6.13지방선거에서 대한민국은 드디.. 
보고서는 짧을수록 좋다. 말이 짧아야 하듯 보고도 짧을수록 좋다. 대.. 
선거 철새들이 동궁월지를 오염이라도 시켰을까. 동궁의 월지의 그리.. 
이 땅에 지방자치제도 부활된 것은 김영삼 정부로부터 시작되었다. 이.. 
문재인 대통령의 바람은 과연 쓰나미급이었다. 소위 '문풍(文風)'이라.. 
흔히 목 통증이 초래되는 원인으로는 경추(목)부위의 골관절염, 목 디.. 
사설
기자수첩
인사말 연혁 조직도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본사 및 지역본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112,829
오늘 방문자 수 : 39,973
총 방문자 수 : 43,170,841
본사 : 상호: 경북신문사 / 주소: 경주시 황성동 1053-12 미림빌딩 5층 / 발행인·편집인 : 박준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준현
mail: gyeong7900@daum.net / Tel: 054-748-7900~2 / Fax : 054-773-787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275 / 등록일 : 2008년 7월 1일
지사 지사대구본부: 053-794-3100 / 북부본부 : 054-859-8558 / 동부본부 : 054-284-4300 / 중부본부 : 053-444-2996~7 / 포항본사 : 054-275-7488
Copyright ⓒ 경북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함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준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