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8-09-22 오후 12:14:3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포항공대, 하이퍼렌즈로 `살아있는 뉴런` 관찰 최초 성공

박사과정 이다솔·노준석 교수팀
국제학술지ACS 포토닉스에 소개

경북신문 기자 / 입력 : 2018년 01월 14일
눈에 보이지 않는 작은 물체를, 좀 더 밝고 정밀하게 보기 위한 과학계의 시도는 계속됐다.
 현미경은 빛을 이용하는 광학현미경과 전자빔을 사용해 사물을 관찰하는 전자현미경으로 구분되는데 일반 광학현미경에 손쉽게 붙여 초고해상도 이미지를 볼 수 있는 하이퍼렌즈가 국내 연구진에 의해 개발돼 살아있는 뉴런을 관찰하는 데 성공했다.
 POSTECH (포항공대, 총장 김도연) 기계공학과 박사과정 이다솔씨와 노준석 교수팀은 아주 손쉽게 도장 찍듯 찍어내는 나노임프린팅(각인) 기술을 기반으로 하이퍼렌즈를 나란히 정렬해 4인치 크기의 대면적 하이퍼렌즈를 제작했고 세계 최초로 회절한계 이하의 살아있는 세포를 관찰하는데 성공했다.
 광학 현미경의 성능을 크게 향상한 이번 연구 성과는 국제 학술지 ACS 포토닉스(ACS Photonics)에 소개됐다. 광학현미경으로 물체를 보기 위해서는 물체가 반사한 빛이 눈까지 들어와야 한다. 하지만 물체의 크기가 빛 파장보다 작으면 빛을 멀리까지 반사하지 못해 물체를 볼 수 없다. 이것을 회절한계라고 부르는데 그동안 회절한계보다 작은 물체를 광학현미경으로 볼 수 없던 이유였다. 하지만 하이퍼렌즈를 이용하면 회절한계를 극복할 수 있다. 하이퍼렌즈를 사용해 멀리 오지 못한 빛을 먼 거리까지 변환을 시켜서 작은 물체도 현미경으로 관찰할 수 있게 된 것이다.
 하지만 기존의 하이퍼렌즈는 크기가 수 나노미터에 불과해 관찰을 위해 정확한 위치에 샘플을 올려놓는 것조차도 어렵다는 문제점이 있었다. 쉽게 관찰하기 위해선 하이퍼렌즈를 크게 만들어야 하는데 기존의 공정으론 하나하나 공들여 만들어 붙여야 해서 시간도 오래 걸리고 비용도 비쌌다. 연구팀은 렌즈를 대량 생산할 수 있는 나노임프린팅 기술을 이용해 하이퍼렌즈를 쉽고 빠르게 찍어내 서로 붙여서 주기적으로 배열했고, 4인치 크기의 새로운 디바이스로 만들었다. 기존의 하이퍼렌즈로는 렌즈 안쪽에 새겨진 홈과 같은 인공적인 샘플을 관찰한 것이 대분이었지만 연구팀은 새로운 하이퍼렌즈 디바이스로는 151nm(1나노미터는 10억분의 1m)의 해상도로 살아있는 신경세포를 실시간 관찰하는 데 처음으로 성공했다.
 연구를 주도한 노준석 교수는 "새로운 하이퍼렌즈 디바이스는 쉽게 탈부착할 수 있고 적은 비용으로 일반 광학현미경에 사용할 수 있어서 광학 현미경의 성능을 크게 향상했고 바이오, 병리학, 의학 및 나노과학 분야에서 다양하게 활용될 것"이라며 기대감을 밝혔다.
 한편 이번 연구는 한국연구재단 신진연구자사업, 선도연구센터 사업(ERC), 글로벌프론티어사업, 미래융합기술파오니아사업, 전략연구사업의 지원으로 이뤄졌다. 
 김재광 기자
경북신문 기자 / 입력 : 2018년 01월 14일
- Copyrights ⓒ경북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관련기사()
 
가장 많이 본 뉴스
칼럼
지식을 습득하는데 있어서 가장 기본이 되는 것은 보고 듣는 것이라 .. 
문재인 대통령은 이번 2박3일간의 평양방문기간 극진한 환대를 받았다.. 
나는 이 우주의 모든 현상 중에 자아(自我)만큼 신비로운 현상은 없다.. 
황천모 상주시장이 승진인사를 전격 중지 시켰다. 이번 승진인사는 올.. 
매년 9월 10일은 세계보건기구(WHO)와 국제자살예방협회(IASP)가 전 .. 
인류 최초의 원시인들은 밤을 두려워 했고, 고통과 공포 그리고 죽음.. 
'○○택배' 배송불가(도로명불일치)주소지확인. http://goo.gl/○○○.. 
가을이다. 가을 햇볕이 눈이 시리게 투명하다, 특히 경주의 가을은 아.. 
농사용 전기요금은 60년대 초 양곡생산을 위한 양·배수 펌프로 시작.. 
중세기에 살았던 '마키아벨리'에 의해 쓰여진 '군주론(君主論)'은 오.. 
사설
기자수첩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75,701
오늘 방문자 수 : 48,962
총 방문자 수 : 51,882,838
본사 : 상호: 경북신문 / 주소: 경주시 황성동 1053-12 미림빌딩 5층 / 발행인·편집인 : 박준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준현
mail: gyeong7900@daum.net / Tel: 054-748-7900~2 / Fax : 054-773-787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275 / 등록일 : 2008년 7월 1일
지사 지사대구본부: 053-794-3100 / 북부본부 : 054-859-8558 / 동부본부 : 054-284-4300 / 중부본부 : 053-444-2996~7 / 포항본사 : 054-275-7488
Copyright ⓒ 경북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함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준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