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8-09-20 오전 09:52:1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영주

뚝딱뚝딱… 망가진 장난감도 `무상 AS시대`

영주시 삐뽀삐뽀 장난감 병원
아이누리 장난감도서관 회원
이달부터 무료 수리 제공 '인기'
화∼토 접수, 저녁 6∼8시 수리
부품교체 비용 개인 부담해야
자원순환·양육비용 절감 기대

경북신문 기자 / 입력 : 2018년 04월 16일
↑↑ 영주시 장난감 도서관 대여실.
경북 영주시가 고장 나거나 못 쓰게 된 장난감을 고쳐주는 '삐뽀삐뽀 장난감 병원'을 운영해 큰 인기를 얻고 있다.
 시는 아이누리 장난감도서관(관장 박정화)이 회원을 대상으로 이달부터 무료로 장난감을 수리해 주기로 했다고 16일 밝혔다.
 매주 화요일에서 토요일까지 고장난 장난감을 접수받아 목요일 저녁 6시에서 8시까지 수리해 준다. 무상 수리가 원칙이지만 수리에 필요한 부품비는 개인이 부담해야 한다.
 장난감병원 주요 수리 대상은 건전지로 작동되는 장난감 가운데 소리나 불빛 작동이 안 되거나 전원 또는 건전지를 넣는 부분이 부식된 경우 등이다.
 시는 장난감병원을 통해 비싼 가격에 비해 사용기간이 짧고 고장이 잦아 버려지는 장난감의 재사용을 촉진하여 가정의 양육비용을 절감은 물론 자원순환의 기회를 마련하고 있다.
 장순희 주민생활지원과장은 "고가의 장난감도 고치려면 수리비가 들고 수리과정도 복잡해 수리를 포기하는 경우가 많다"며 "이런 불편을 덜어주기 위해 무상으로 수리해 주는 장난감 병원을 이용해 자원 재활용과 양육비용 절감이라는 일거양득의 효과를 누려보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지난해 6월 개관해 시민들에게 큰 인기를 얻고 있는 아이누리 장난감도서관은 미취학 영·유아를 이용자에게 장난감을 무료로 대여해주는 곳으로 연회비 2만 원(단체회원은 년 10만원)만 내면 누구든 이용할 수 있다.
 장난감 도서관을 이용하면 비용을 절감해주고 새 장난감을 그때그때 제공해 줄 수 있다 보니 이용자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고 있다.
 현재 장난감도서관 회원수는 653명(일반 641, 단체 12)으로 장난감 304종 893점, 도서는 264종 272권, DVD는 121점을 보유하고 있다. 장난감은 1일 평균 36점이 대여되고 있다. 이층집, 미끄럼틀, 편백풀장 등의 실내놀이터를 이용하는 회원은 1일 평균 27명과 월평균 이용자가 535명에 이르는 등 회원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시는 원거리 회원을 위한 이동장난감 도서관 운영, 원거리 단체회원을 위한 방문서비스 제공, 회원 간 장난감 매매 및 교환이 가능한 아이누리 장난감 플리마켓(벼룩시장) 운영 등의 편의서비스와 숲에서 놀자, 음악동화, 인형극 공연, 코앤코 뮤직, 놀이체육 등의 다양한 놀이지도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기타 궁금한 사항은 영주시 아이누리 장난감도서관(☎632-1607)으로 문의하면 된다. 김시기 기자
경북신문 기자 / 입력 : 2018년 04월 16일
- Copyrights ⓒ경북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관련기사()
 
가장 많이 본 뉴스
칼럼
나는 이 우주의 모든 현상 중에 자아(自我)만큼 신비로운 현상은 없다.. 
황천모 상주시장이 승진인사를 전격 중지 시켰다. 이번 승진인사는 올.. 
매년 9월 10일은 세계보건기구(WHO)와 국제자살예방협회(IASP)가 전 .. 
인류 최초의 원시인들은 밤을 두려워 했고, 고통과 공포 그리고 죽음.. 
'○○택배' 배송불가(도로명불일치)주소지확인. http://goo.gl/○○○.. 
   가을이다. 가을 햇볕이 눈이 시리게 투명하다, 특히 경주의 가.. 
농사용 전기요금은 60년대 초 양곡생산을 위한 양·배수 펌프로 시작.. 
중세기에 살았던 '마키아벨리'에 의해 쓰여진 '군주론(君主論)'은 오.. 
지난번에 하나님이 여자의 후손과 뱀의 후손에 대한 이야기를 했다. .. 
자녀 교육에서 칭찬은 중요하지만 격려를 해 주는 것도 중요하다. 왜.. 
사설
기자수첩
인사말 연혁 조직도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본사 및 지역본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96,356
오늘 방문자 수 : 52,170
총 방문자 수 : 51,719,488
본사 : 상호: 경북신문 / 주소: 경주시 황성동 1053-12 미림빌딩 5층 / 발행인·편집인 : 박준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준현
mail: gyeong7900@daum.net / Tel: 054-748-7900~2 / Fax : 054-773-787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275 / 등록일 : 2008년 7월 1일
지사 지사대구본부: 053-794-3100 / 북부본부 : 054-859-8558 / 동부본부 : 054-284-4300 / 중부본부 : 053-444-2996~7 / 포항본사 : 054-275-7488
Copyright ⓒ 경북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함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준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