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8-09-20 오전 09:52:1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대구

즐거움 넘쳤던`컬러풀 대구 페스티벌`… 쏟아지는 비로 아쉬운`굿바이`

우천관계로 오후에 축제 종료
어린이날 잠정집계 65만명 추정
시민 참여 퍼레이드 평가 높아
다문화·해외공연단 인기 후끈

경북신문 기자 / 입력 : 2018년 05월 07일
↑↑ ‘2018컬러풀대구페스티벌’이 6일 우천관계로 오후 2시 30분 축제를 종료하고 아쉬운 막을 내렸다. 사진은 5일 열린 도심거리나이트 공연 모습. 사진제공=대구시

대구를 대표하는 축제 '2018컬러풀대구페스티벌'이 6일 오후 2시 30분 우천관계로 축제를 종료하고 아쉬운 막을 내렸다.
 올해는 컬러풀퍼레이드와 거리공연 뿐만아니라 '도전~대구, 대구~대박!', 동화·만화 인물과 함께한 100인 동상 퍼포먼스, 가정의 달과 어린이날 맞이 가족프로그램 등으로 더욱 풍성해졌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번 페스티벌은 지난 5일 어린이날과 더불어 잠정집계 65만여명이 참여한 것으로 추정돼 축제 당일로 볼때지난해보다 많은 관람객이 국채보상로를 가득 메웠다.
 특히 78개팀 4000여명이 참가한 컬러풀퍼레이드를 비롯해 500여명이 즐긴 '도전~대구, 대구~대박!' 오프닝 퍼포먼스, 시민희망콘서트, 거리예술제, 가족 체험프로그램, 아트마켓, 푸드트럭까지 볼거리·즐길거리·먹을거리를 선사하며 큰 호응을 얻었다.
 축제의 하일라이트로 손꼽히는 컬러풀퍼레이드는 시민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해 진정한 시민축제로의 면모를 여실없이 보였줬다. 올해 처음 지원한 퍼레이드 음향카는 팀별 고유음악을 사용해 팀 개성을 더욱 돋보이게 해 퍼레이드의 수준을 높였다는 평가를 받았다.
 자매우호도시팀 중 닝보는 800여년 역사를 자랑하는 용춤인 국가급무형문화유산인 봉화포용을 선보였고 일본 나고야에서 온 '차크라댄스컴퍼니' 현역 스트리트댄스 집단으로 결성된 새로운 무용 집단으로 1000년 후의 지구에서 온 변두리의 가난한 안드로이드 댄서를 표현했다. 또 러시아 하바롭스키 주의 국제 경연대회 챔피언! 우수리스크에서 온 '스타일'은 모던댄스를 공연해 갈채를 받았다. 다문화 10개팀은 자국 전통의상과 소품, 다양한 춤과 캐릭터, 코스프레로 거리를 가득 메운 시민들의 열광을 받았다. 국내·외에 출시된 전기자동차 30여대가 등장한 전기차 퍼레이드, 평창동계올림픽 인기종목 '컬링' 패러디와 미세먼지 저감 퍼포먼스를 표현한 팀 등은 인기를 끌었다.
↑↑ ‘2018컬러풀대구페스티벌’이 6일 우천관계로 오후 2시 30분 축제를 종료하고 아쉬운 막을 내렸다. 사진은 대상을 차지한 '나무닭예술자전거 꼴라보'팀의 퍼레이드 모습. 사진제공=대구시

 최연소 3세 어린이가 참가한 우방귀요미팀은 머리에 빨강색 하트 장식과 빨강 상의를 입고 깜찍하게 출연해 눈길을 끌었으며 올해 영예의 대상은 78개팀 중 능금아씨 봄나들이라는 내용으로 참여한 '나무닭예술자전거 꼴라보'팀으로 돌아갔다.
 또 60여개 팀이 참가한 거리공연 및 핫스테이지는 해외 및 타지역 퍼포먼스, 무용, 뮤지컬, 연주, 힙합, 택견, 마임 등 다양한 공연들과 시민이 직접 꾸미는 무대로 발 디딜 틈 없는 성황을 이뤘다.
 지난해 도입된 100인 동상 퍼포먼스는 국채보상운동과 2.28대구학생민주화 운동을 재현하고 이상화, 이인성, 김광석 등 대구를 상징하는 인물 뿐만 아니라 어린이날을 맞이해 동화 속 주인공으로 오즈의 마법사 중 마녀, 도로시, 양철나무, 피터팬, 피터팬, 후크선장, 알라딘 등의 퍼포먼스를 통해 가족단위의 관람객에게 즐거움을 선사했다.
 한편 대구시는 7일 자정까지 제한했던 도심 구간 차량 통행을 이날 오후 4시부터 가능하도록 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올해 컬러풀대구페스티벌은 어린이날과 겹쳐 어느 해보다 많은 시민과 국내·외 관람객들이 축제장을 찾아 지역축제가 아니라 글로벌 축제로 도약할 수 있다는 것을 확인했고 다만 우천으로 단축된 부분은 아쉬움으로 남는다"고 말했다. 김범수 기자
경북신문 기자 / 입력 : 2018년 05월 07일
- Copyrights ⓒ경북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관련기사()
 
가장 많이 본 뉴스
칼럼
나는 이 우주의 모든 현상 중에 자아(自我)만큼 신비로운 현상은 없다.. 
황천모 상주시장이 승진인사를 전격 중지 시켰다. 이번 승진인사는 올.. 
매년 9월 10일은 세계보건기구(WHO)와 국제자살예방협회(IASP)가 전 .. 
인류 최초의 원시인들은 밤을 두려워 했고, 고통과 공포 그리고 죽음.. 
'○○택배' 배송불가(도로명불일치)주소지확인. http://goo.gl/○○○.. 
   가을이다. 가을 햇볕이 눈이 시리게 투명하다, 특히 경주의 가.. 
농사용 전기요금은 60년대 초 양곡생산을 위한 양·배수 펌프로 시작.. 
중세기에 살았던 '마키아벨리'에 의해 쓰여진 '군주론(君主論)'은 오.. 
지난번에 하나님이 여자의 후손과 뱀의 후손에 대한 이야기를 했다. .. 
자녀 교육에서 칭찬은 중요하지만 격려를 해 주는 것도 중요하다. 왜.. 
사설
기자수첩
인사말 연혁 조직도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본사 및 지역본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96,356
오늘 방문자 수 : 52,286
총 방문자 수 : 51,719,604
본사 : 상호: 경북신문 / 주소: 경주시 황성동 1053-12 미림빌딩 5층 / 발행인·편집인 : 박준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준현
mail: gyeong7900@daum.net / Tel: 054-748-7900~2 / Fax : 054-773-787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275 / 등록일 : 2008년 7월 1일
지사 지사대구본부: 053-794-3100 / 북부본부 : 054-859-8558 / 동부본부 : 054-284-4300 / 중부본부 : 053-444-2996~7 / 포항본사 : 054-275-7488
Copyright ⓒ 경북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함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준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