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8-11-19 오후 04:00:13 회원가입기사쓰기구독신청지면보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경제

文대통령 ˝포항, 환동해 물류 중심으로 발전˝

포항서 '한-러 지방협력포럼'
"한반도 평화의 시대 열리면
동해선 철도, 유럽까지 연결"
포항 성장 잠재력 높이 평가

임성남 기자 / snlim4884@naver.com입력 : 2018년 11월 08일
↑↑ 문재인 대통령이 8일 경북 포항시 포스텍 체육관에서 열린 제1회 한-러 지방협력포럼에 참석하여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며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8일 "한반도에 평화의 시대가 열리면 포항 영일만항은 북한 고성항과 나진항, 러시아 블라디보스톡항과 자루비노항을 바닷길로 연결하는 물류와 관광의 거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경북 포항의 포스텍 체육관에서 열린 제1회 한·러 지방협력포럼에서 이렇게 밝힌 뒤 "동해선 철도가 다시 이어지면 철길을 통해 북한과 시베리아를 거쳐 유럽까지 연결되는 북방
교역의 핵심적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평화의 한반도에서 경북은 북방교역의 핵심지역이자 환동해권 물류중심으로 발전하게 될 것"이
라고 덧붙였다. 

한·러 지방포럼은 지난해 문 대통령의 러시아 방문 때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과의 한·러 정상회담에서 합의에 따라 이날 공식 출범했다. 한·러 정부가 1년 여 간 논의를 발전시켜 첫 발을 떼게 됐다.

문 대통령은 "지난 6월 러시아 국빈방문 때 저는 '한반도에 평화가 정착되면 한·러 경제협력에도 새로운 장이 펼쳐질 것'이라고 말씀드렸다"며 "미국과 북한은 새로운 정상회담을 준비하고 있고, 김정은 위원장의 서울 답방도 앞두고 있다"고 언급했다.

이어 "정부는 한반도의 평화를 통해 남·북·러 3각 협력의 기반을 확고하게 다질 것"이라며 "극동지역은 한반도와 유라시아의 물류와 에너지가 연결되는 핵심지역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포항시는 남·북·러 3각 경제협력의 시범사업이었던 '나진-하산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추진한 경험이 있다"며 포항이 갖고 있는 성장 잠재력을 평가했다. 그러면서 "현재는 포항 영일만항과 블라디보스톡항을 잇는 컨테이너 선박이 정기적으로 오가고 있다"며 "지금 영일만항은 2020년 국제여객부두 완공을 앞두고 있다. 러시아와 일본을 잇는 환동해권, 해양관광산업 중심항으로의 도약을 준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임성남 기자 / snlim4884@naver.com입력 : 2018년 11월 08일
Tags : 文대통령 한-러지방협력포럼 경북신문 포항 한반도평화의시대
- Copyrights ⓒ경북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가장 많이 본 뉴스
포토
칼럼
사설
기획특집
본 사 : 경상북도 경주시 원화로 389 / 054-748-7900~2
대구본사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 22길 명문빌딩 6층 / 053-794-3100
포항본사 : 경상북도 포항시 남구 대이로 9번길 24 / 054-278-1201
등록번호 : 경북 가00009 / 등록일자 : 2008.07.01 / 편집·발행인 : 박준현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준현 / 청탁방지담당관 : 박준현
Copyright ⓒ 경북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