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8-12-13 오후 10:11:04 회원가입기사쓰기구독신청지면보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사회

경북도,4년간 좋은 일자리 10만개 창출 `로드맵` 나왔다

위원회 위원 35명 새로 위촉
'콘트롤 타워' 실천계획 발표
노·사·정 유관기관 협력 강화
도민 의견 수렴, 정책에 반영

서인교 기자 / sing4302@hanmail.net입력 : 2018년 12월 06일
↑↑ 6일 도청 화백당에서 좋은 일자리위원, 시군 부단체장, 실국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경상북도 좋은 일자리위원
회'를 열고 새로이 35명의 위원을 위촉했다.

경북도가 6일 도청 화백당에서 좋은 일자리위원, 시군 부단체장, 실국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경상북도 좋은 일자리위원회'를 열고 새로이 35명의 위원을 위촉하고 앞으로 4년간 만들어 나갈 좋은 일자리 10만개 실천계획을 발표했다.

6일 경북도에 따르면 지난 11월 좋은 일자리위원회 조례 개정을 통해 위원장을 도지사(기존 경제부지사)로 격상하고, 위원정수를 25명에서 35명으로 확대 개편하는 등 위원회의 위상을 대폭 강화해 일자리 정책의 실질적인 '지역콘트롤 타워'로서의 기능과 역할을 담당하도록 했다.

당연직 위원으로 한국노총경북
본부의장, 경북경총회장, 경북상공회의소협의회장, 지방고용노동청장, 지방중소벤처기업청장 등 지역 노·사·정이 참여해 유관기관 간 협력체계를 강화했다.

또 문화·관광, 노동·중소기업, 농어촌, 벤처·창업, 여성·취약계층 등 분야별 전문가들을 좋은 일자리위원으로 신규 위촉했다.

도는 각급 기관이 참여하고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들이 참여한 '좋은 일자리 위원회'운영으로 도민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정책에 반영하고, 도내 기관·단체 및 전문가들이 참여한 거버넌스 체제를 구축해 민선7기 좋은 일자리 10만개 창출을 위한 토대를 다지고 추진동력을 확보해 도정 최우선과제인 좋은 일자리 10만개 목표달성에 속도를 내기로 했다.

특히, 위원 35명 중 청년 8명, 여성 11명이 참여해 심각한 청년일자리와 여성의 경제활동 참여 등 생생한 현장의 목소리를 담아 일자리정책들이 현장에서 실효성 있게 추진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경북도는 민선 7기 시작과 동시에 잡아위원회 운영을 통해 '투자유치 20조원 달성, 좋은 일자리 10만개 창출의 일터 넘치는 부자경북'과 '저출생을 극복하는 아이 행복한 젊은경북'을 주된 내용으로 하는 민선 7기 도정운영 4개년 계획을 확정한 바 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경북도는 저출생과 청년유출로 소멸 위험에 직면해 있다"며 "일자리 위원들과 일자리 창출에 머리를 맞대고 함께 고민해 젊은이가 돌아오고 지역에 아이 울음소리가 들리는 활기 넘치는 경북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서인교 기자 / sing4302@hanmail.net입력 : 2018년 12월 06일
Tags : 경상북도 일자리 위원회
- Copyrights ⓒ경북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가장 많이 본 뉴스
포토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