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전 국무총리(사진)의 자유한국당 입당소식이 전해지자 정치계는 물론 국민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다음 달 27일로 예정된 전당대회에서 `당 대표 출마를 간접적으로 밝힌 것`이라고 보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11일 한국당 김용태 사무총장은 "황 전 총리가 오늘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을 만나 입당 의사를 밝혔다고 한다"며 "입당 시기는 당과 협의하겠다"고 말했다. 또 "전당대회 출마 여부는 말하지 않았다"고 선을 그었다. 황 전 총리는 대구·경북(TK) 지역 의원들과 옛 친박(친박근혜)계의 지지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이들의 세력의 결집과 지원을 동시에 업게 된다면 차기 당 대표직에 가장 근접하게 된다. 계파색깔이 옅은 나경원 원내대표와 차기 총선 공천권을 거머쥐게 될 당대표는 황 전 총리에게 맡겨 한국당의 주도권을 쥐고자하는 지지세력의 노림수가 깔린 포석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황 전 총리가 전격 입당을 결정한 것은 최근 범보수 진영의 대권주자 선호도에서 줄곧 최상위권에 랭크된 점과 무관치 않다. 여론조사기관인 리얼미터가 지난달 26~28일 전국 성인 2011명을 대상으로 한 대선주자 선호도 조사에 따르면 이낙연 국무총리(13.9%)와 황 전 총리(13.5%)가 오차범위 내에서 선두를 다투고 있다. 하지만 그에 대한 당내 지지세력의 포석이 소기의 목적을 달성하게 될지 여부는 미지수다. 그가 당권 경쟁에 뛰어들 경우 차기 당권 구도에 상당한 영향을 미칠 것은 확실하나, 당내 반발 분위기도 만만찮기 때문이다. 따라서 다음 달 27일 예정된 자유한국당 차기 당권 구도가 크게 요동칠 것으로 보인다.현재 현역 의원으로는 정우택·심재철·주호영·정진석·조경태·안상수 의원, 원외에서는 오세훈 전 서울시장, 홍준표 전 대표, 김문수 전 경기지사 등이 출마를 저울질하고 있다.
즐겨찾기+ 최종편집:2021-01-17 오후 06:02:18 회원가입기사쓰기구독신청지면보기전체기사보기
1.17. 00시 기준
15
15
520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1대표이사 : 박준현  |  주소 : 경상북도 경주시 알천북로 345(동천동 945-3) 경북신문 빌딩 3층  |  사업자등록번호 : 505-81-52491
편집·발행인 : 박준현  |  고충처리인 : 이상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상문  |  청탁방지담당관 : 이상문   |  문의 : 054-748-7900~2
이메일 : gyeong7900@daum.net  |  등록일자 : 경북 가00009  |  등록번호 : 경북 가00009
대구본사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 22길 명문빌딩 6층 / 053-284-7900  |  포항본사 : 경상북도 포항시 남구 대이로 9번길 24 / 054-278-1201
경북신문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을바, 무단·전재·복사 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