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시설 내 장애인 폭행을 비롯해 횡령 등의 비리가 내부 고발로 드러나 경찰 조사를 받고 있는 경주 안강읍의 A장애인 거주시설과 B원장. 이러한 사실이 언론을 통해 알려지면서 B원장의 철저한 경찰 조사를 촉구하는 노동단체의 기자회견과 항의 방문이 13일 경주시청과 경주경찰서에서 열렸다.  이날 민주노총 경북지역본부, 공공운수노조 경북지역지부, 경북장애인차별철폐연대(준) 등의 회원 100여 명은 "A장애인 시설의 비리를 철저히 조사하고 진실을 폭로한 직원의 부당해고를 규탄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 단체는 경주시와 경주경찰서를 대상으로 "제보를 묵살하고 방치한 공무원을 비롯해, 압수수색 계획을 알려줘 증거를 인멸하게 방조한 경찰관과 그 배후의 존재 여부에 대해 철저하게 수사하고 처벌하라"고 주장했다. 또한 "A시설의 정상적인 운영을 위해 공익 이사진을 구성하고, 고용노동부는 복수노조를 통한 지배개입 여부와, 부당징계 부당해고에 대한 특별근로감독을 실시하라"고 촉구했다.  현재 A장애인 시설은 원장 B씨의 장애인 폭행과, 각종 횡령 등 비리, 증거인멸 의혹 등이 이달초 언론 보도를 통해 알려지면서 장애인 인권침해와 관련해 시민단체들이 크게 반발하고 있다. 장애인차별철폐연대와 언론보도 등에 따르면 시설 원장이 자폐성 장애인 C씨를 폭행했고, 이러한 사실이 cctv 영상을 통해 공개됐다. 또한 C씨를 정신병원에 입원시키고, 보조금과 후원금 횡령 등 각종 인권침해와 비리를 일삼은 사실이 폭로됐다.  이들 단체는 이러한 문제가 과거부터 제기되어 왔음에도 불구하고, 철저한 조사는커녕 제기된 문제조차 방치되어 왔다고 주장했다. 경북장애인차별철폐연대 관계자는 "지난해 지역사회를 분노케 했던 D장애인 시설 사망 사건이 터지자 경주시는 `수사결과가 있기 전에는 행정조치를 할 수 없다`라는 입장을 고수해왔다"면서 "이번 A장애인 시설 사건 역시 지지부진한 수사 과정과 경주시의 미온적인 대처 속에 버젓이 운영되었다. 경주시와 경주경찰서는 늑장대응과 봐주기 수사 논란으로 법인 측과의 유착 의혹을 자초하고 있다"라고 지적했다.
즐겨찾기+ 최종편집:2021-01-17 오후 06:02:18 회원가입기사쓰기구독신청지면보기전체기사보기
1.17. 00시 기준
15
15
520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1대표이사 : 박준현  |  주소 : 경상북도 경주시 알천북로 345(동천동 945-3) 경북신문 빌딩 3층  |  사업자등록번호 : 505-81-52491
편집·발행인 : 박준현  |  고충처리인 : 이상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상문  |  청탁방지담당관 : 이상문   |  문의 : 054-748-7900~2
이메일 : gyeong7900@daum.net  |  등록일자 : 경북 가00009  |  등록번호 : 경북 가00009
대구본사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 22길 명문빌딩 6층 / 053-284-7900  |  포항본사 : 경상북도 포항시 남구 대이로 9번길 24 / 054-278-1201
경북신문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을바, 무단·전재·복사 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