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스마트폰은 우리 생활에서 없어서는 안될 생활 필수품이 되었다. 빠른 인터넷과 와이파이 환경으로 언제어디서든 사용을 할 수 있다. 기본적인 통화, 문자 기능에 벗어나 실시간 채팅으로 일상을 공유하고 사진, 동영상 촬영 및 파일 전송 등 다양한 기능을 활용할 수 있는데 그 중심에는 카카오톡이 있다. 카카오톡은 현재 우리나라에서 가장 많이 사용하는 메신저 앱이다. 단체채팅, 보이스톡(음성통화), 페이스톡(영상통화)도 가능하고 이모티콘 등 다양한 컨텐츠도 활용할 수 있다.최근 카카오톡 사용자들이 증가하면서 개인간 대화 뿐만 아니라 업무용으로 많이 사용하는데 실수로 대화방을 나가거나 삭제를 하는 경우가 있다. 또는 불리한 내용을 담고 있어 의도적으로 지우기도 하는데 별 내용이 없다면 그냥 넘어 가도 되지만 꼭 필요한 경우에는 스마트폰 데이터복구를 해야 한다. 요즘에는 카카오톡 대화내용 복구 결과물이 결정적 증거로 인정되게 되면서 법원, 경찰 제출용 증거감정서로 사용하기 위한 디지털 포렌식 복구가 점점 늘어나고 있는 추세이다.데이터복구 전문업체 `예스컴` 담당자는 "스마트폰에는 개인정보를 포함 하고 있는 내용이 많기 때문에 임의로 타인의 휴 대폰을 복구를 할 경우 정보통신망법, 개인정보 보호법 등 형사처벌 대상이 될 수 있다. 반드시 통신사 대리점에서 발급 받을 수 있는 가입 및 해지 확인서와 본인 신분증, 대리인의 경우 위임장 및 인감증명서가 필요하다. 만약 서류가 준비 되 지 않은 경우 진행이 불가하고 허위로 기재된 것이 확인된 즉시 복구내용은 폐기 처분한다"고 전했다.`예스컴`에서는 카카오톡 대화방, 카톡 대화내용, 삭제된 사진과 동영상 복원을 기본적으로 제공하고 보이스톡, 단톡방, 저장기간이 만료된 첨부파일 복구도 가능하다.최근 사기, 보이스피싱, 성추행 등 미투 관련 및 불륜, 외도로 인한 이혼 소송 등에 카카오톡 대화내용 복구 결과물이 법원에서 결정적인 증거 자료로 인정되면서 디지털 포렌식 기술을 적용한 휴대폰 복구 요청이 점차 늘고 있다. 이때 가장 중요한 것은 진행과정에서 위조 및 변조가 없었다는 것을 증명하는 것인데 `예스컴`에서는 다수의 경험을 바탕 으로 공인된 전문가를 통해 진행하기 때문에 신뢰할 수 있다.또한 다양한 핸드폰 복구 서비스도 제공하고 있다. 휴대폰 문자메시지, 음성파일복구, 메모, 일정, 인터넷 사용기록 복구 등이 가능하며 침수, 파손으로 고장난 핸드폰 뿐만 아니라 실수로 삭제한 경우 및 시스템 오류 등으로 문제가 된 경우에도 가능하다. 갤럭시S10, S9, LG G8, G7, V10 등 최신스마트폰 복구도 지원하며 아이폰X,아이폰7 등 보안이 까다로운 아이폰 복구가 가능하다. 최근에는 샤오미, 화웨이 복구 등 대상 범위를 점점 넓여가고 있으며 스마트폰 현장복구 시스템을 도입 하여 소비자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이 뿐만 아니라 맥북, 아이맥, 데스크탑PC를 포함한 컴퓨터, 노트북 수리 및 다양한 데이터복구 서비스도 제공한다.컴퓨터 부팅불가, 전원불량 등의 증상에 따라 메인보드, 그래픽카드, 하드디스크 등 주요 부품 점검을 통해 원인에 따라 수리 및 교체를 제공하고 노트북 액정, 키보드 교체도 가능하다. 윈도우 설치, 포맷, 백신 프로그램 설치 등도 지원하다.인식불가, 파티션삭제, 포맷메시지 등의 증상에 대한 컴퓨터, 노트북에서 사용하는 하드디스크 복구, SSD 복원, SD카드 등 이동식 저장장치 복구 및 CCTV, 블랙박스 복원를 지원하고 최근 피해가 급증하고 있는 매그니베르, 갠드크랩, 소디노키비 등 랜섬웨어복구 및 기업 나스서버 복원, 구축을 제공한다.강남을 중심으로 구로, 홍대, 동대문 등 서울 전 지역과 파주, 광교, 남양주 등 인천 및 경기 전 지역에 대한 무료 출장 및 점검 서비스를 제공하고 그 외 지역에 대한 택배접수 및 원격지원 서비스를 제공한다. 9월 말까지 제공하는 할인 이벤트를 통해 컴퓨터수리 및 데이터복구 비용 전 영역에 대한 최대 30%까지 할인하여 부담을 대폭 줄였다.자세한 정보는 `예스컴` 홈페이지 및 고객센터에서 확인 할 수 있다.
즐겨찾기+ 최종편집:2020-11-24 오전 09:10:38 회원가입기사쓰기구독신청지면보기전체기사보기
(11.23. 00시 기준)
7,215
1,667
31,004
198
61
509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1대표이사 : 박준현  |  주소 : 경상북도 경주시 알천북로 345(동천동 945-3) 경북신문 빌딩 3층  |  사업자등록번호 : 505-81-52491
편집·발행인 : 박준현  |  고충처리인 : 이상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상문  |  청탁방지담당관 : 이상문   |  문의 : 054-748-7900~2
이메일 : gyeong7900@daum.net  |  등록일자 : 경북 가00009  |  등록번호 : 경북 가00009
대구본사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 22길 명문빌딩 6층 / 053-284-7900  |  포항본사 : 경상북도 포항시 남구 대이로 9번길 24 / 054-278-1201
경북신문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을바, 무단·전재·복사 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