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인터넷 사기 및 협박 등을 비롯한 사이버 범죄가 기승을 부리고 있으며 이를 막기 위한 방법을 찾아내기가 어려운 실정이다. 온라인상에서는 익명으로의 활동이 가능하며 이로 인해 발생하는 범죄가 많기 때문에 더욱 범죄검거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이다.대표적인 사례가 일명 몸또, 몸캠협박, 몸캡사기, 몸캠피싱 등으로 불리는 몸캠피씽이다. 몸캠피싱은 피해자가 직접 알고 지내는 사람들에게 몸캠 영상이 바로 전송되기 때문에, 일상 생활을 하는 데 굉장히 큰 피해가 따른다. 게다가 각종 포털사이트나 P2P 등을 이용해 동영상이 불특정 다수에게 퍼지기도 하여 나도 모르는 사이에 더 큰 피해가 발생할 수 있다.특히 협박 받은 피해자가 영상이 유포되는 것이 두려워 돈을 입금했다고 하더라도, 협박범들은 추가적으로 협박하며 점점 더 큰 액수의 추가 입금을 요구하게 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또한 계속해서 협박범의 요구대로 따른다고 하더라도 결국엔 유포해버리는 경우가 대부분이다.유포 협박 등의 몸캠피씽을 당했다면 퍼블소프트 같은 IT보안회사를 찾아 동영상 유포 자체를 차단할 수 있다. 퍼블소프트 PB EndPoint 기술을 이용해 동영상 유포가 원천적으로 불가능하게 만드는데, 휴대폰 운영체제를 비롯해 여러 가지 세부적인 사항을 파악한 다음 개인의 상황에 맞는 대처 방법을 제시한다.퍼블소프트에서는 협박범이 동영상을 피해자 연락처 목록에 있는 지인들에게 몸캠동영상을 전달하지 못 하게 하는 것 외에도, 유포 중이라 해도 그 경로를 파악해 SNS, P2P사이트 등을 모두 확인하고 동영상을 삭제하는 등 여러 가지 방법을 동원해 관리하고 있다.퍼블소프트는 24시간 동안 지속적으로 동영상 유포 차단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고, 모니터링도 실시하고 있다. 또한 몸캠피싱 피해자가 언제든 문의할 수 있도록 24시간 내내 문의사항을 받고 있다. 오랜 경력을 통해 자체적인 기술을 개발해 혹시라도 발생할 수 있는 문제를 원천 차단하고 있다. 구체적인 사항은 대표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즐겨찾기+ 최종편집:2020-11-25 오후 04:30:08 회원가입기사쓰기구독신청지면보기전체기사보기
(11.25. 00시 기준)
7,223
1,679
31,735
199
57
513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1대표이사 : 박준현  |  주소 : 경상북도 경주시 알천북로 345(동천동 945-3) 경북신문 빌딩 3층  |  사업자등록번호 : 505-81-52491
편집·발행인 : 박준현  |  고충처리인 : 이상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상문  |  청탁방지담당관 : 이상문   |  문의 : 054-748-7900~2
이메일 : gyeong7900@daum.net  |  등록일자 : 경북 가00009  |  등록번호 : 경북 가00009
대구본사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 22길 명문빌딩 6층 / 053-284-7900  |  포항본사 : 경상북도 포항시 남구 대이로 9번길 24 / 054-278-1201
경북신문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을바, 무단·전재·복사 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