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포스코가 바람 잘 날이 없다. 지난주 노조파괴 의혹사건과 관련해 노동부가 전방위적인 압수수색을 벌인데 이어 이번 주에는 경찰이 납품 비리와 관련해 또다시 압수수색을 벌였다. 이같은 소식이 전해지자 포항시민들 사이에서도 포스코는 물론 포항지역 이미지 손상을 우려하는 목소리마저 높아지고 있다.경북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7일 포스코 포항제철소에 수사관 10명을 보내 압수수색을 벌이고, 관련자 1명을 뇌물수수 혐의로 연행했다. 경찰은 포항제철소 관계자와 납품업체 간 금품이 오간 정황을 포착한 가운데 공장 사무실에 있던 컴퓨터 파일과 계약 서류 등을 확보하고 포스코 간부와 납품업체 대표 등 4명을 불러 조사하고 있다. 이번 수사는 코크스 공장을 보수작업하는 업체가 품질 기준에 미달하는 저가제품을 납품해 부실 시공했다는 제보가 접수돼, 전격적으로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포스코에서는 지난해 5월에도 공사 수주 비리로 구매실 여직원과 간부 직원, 협력업체 임원 등 6명이 검찰에 의해 구속 기소된 바 있다. 이 가운데 포스코 모 과장은 협력업체로부터 1억원 상당의 외제승용차를 받았고 비리의 핵심인 구매실 여직원은 최근 1심 재판 결과, 명품 가방 등 10억원 상당의 금품을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포스코 직원들의 잇따른 비리사건 연루는 포스코 직원들의 경우 지역에서는 비교적 고액연봉자들이라는 점에서 시민들에게 충격을 던져주고 있다. 한마디로 가진자들의 비리라는 점에서 상대적으로 시민들이 느끼는 박탈감은 크다고 할 수 있다.  포스코는 시민들의 이런 우려를 가볍게 봐서는 안된다. 기업시민선포로 쌓아 올린 이미지가 하루아침에 무너지는 일일 뿐 아니라 최고경영진의 의지마저 의심받는 꼴이 된다.  우선 포스코는 뼈를 깎는 자정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 비리 협의자는 원스트라이크 아웃제를 적용해서라도 발을 못 붙이게 해야 한다. 특히 이런 미리문제가 전 조직에 만연해 있지나 않은지 살펴보고, 협력업체와의 사적인 접촉이나 외부에서의 만남을 원천적으로 막는 특단의 조치를 취해야 한다. 또한 내부적으로는 감사인력의 대폭 보강하고 그 기능을 강화해야 한다. 외부전문기관에 의뢰해 직원들의 윤리의식을 진단하고 강화하는 방안도 마련해야 한다. 무엇보다도 비리신고 센터를 설치하고 포상제도를 도입해 시민들과 협력업체들로부터 비리신고가 눈치 보지 않고 이뤄질 수 있는 분위기를 만들어야 한다.  이번 사건들을 계기로 포스코가 투명하게 거듭나지 않는다면 시장에서의 경쟁이 아니라 자멸하는 우를 범하게 될지도 모른다. 전구성원들의 자성을 촉구한다.
즐겨찾기+ 최종편집:2021-01-23 오후 11:42:47 회원가입기사쓰기구독신청지면보기전체기사보기
1.23. 00시 기준
22
18
431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1대표이사 : 박준현  |  주소 : 경상북도 경주시 알천북로 345(동천동 945-3) 경북신문 빌딩 3층  |  사업자등록번호 : 505-81-52491
편집·발행인 : 박준현  |  고충처리인 : 이상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상문  |  청탁방지담당관 : 이상문   |  문의 : 054-748-7900~2
이메일 : gyeong7900@daum.net  |  등록일자 : 경북 가00009  |  등록번호 : 경북 가00009
대구본사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 22길 명문빌딩 6층 / 053-284-7900  |  포항본사 : 경상북도 포항시 남구 대이로 9번길 24 / 054-278-1201
경북신문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을바, 무단·전재·복사 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