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지역 대형기관과 기업의 무분별한 사업확장과 협력사업이 영세자영업자들에는 피해가 되고 있어 말썽이다. 이는 지역과 상생으로 지역발전을 이끌어 나가겠다는 당초 취지가 퇴색함은 물론 오히려 영세업자 죽이기로 비쳐짐으로써 진정한 상생의 의미가 무엇인지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포항시산림조합은 최근 북구 흥해읍 대련리 66-5번지, 포항우편집중국 인근에 최근 산림조합종합타운 설치의 일환으로 임산물전시판매장을 오픈 하면서 카페로 꾸며 놓고 대대적으로 홍보하고 있다. 1층에는 주로 화훼와 본초류, 분재, 조경수 위주로 판매장을 꾸몄고 2층에는 건물 테두리부분에 접객 및 휴식용 의자를 비치, 전체적으로 카페분위기를 연출하고 있다.  문제는 이 임산물전시판매장의 용도가 주객이 전도된 느낌이 강하다는 점이다. 전시판매장 중 1층에는 열대식물과 화훼·본초류, 괴목공예품 위주로 전시 판매장을 꾸몄으나 열대식물의 경우 판매보다는 조경용으로 식재한 듯 보이고 2층은 아예 전체를 카페로 꾸며 영업을 하고 있다. 산림조합은 또한 최근 포항시가 운영하는 비학산자연휴양림 민간위탁 사업에도 영역을 넓혀 일종의 숙박업 형태의 사업으로 영역을 확장하고 있다.  포스코가 오는 3월, 본사 옆에 개관할 상생형 어린집도 말썽이다. 포스코는 당초 지역과 상생의 의미로 포스코 직원 자녀는 물론 계열사와 협력사 직원자녀 200여명을 모아 어린이집을 개원할 예정이었으나 인근 오천 ,청림지역 어린이집들이 크게 반발하고 있다.  이는 출산율 감소와 인구 감소로 어린이집 원생들이 줄어들고 있는 가운데 대기업인 포스코가 상생을 외치며 펼치는 사업이라 더욱 경계심이 높다. 특히 이 어린이집은 포스코 직원 자녀들 뿐만 아이라 계열사, 협력사 직원 자녀들까지 수용할 계획이라 인근 민간어린이집들이 원아 모집에 지장을 받는다며 반발하는 것은 당연하다.  지역의 대형 기관과 기업은 무한 경쟁이라 해서 영세자영업자의 고유 영역을 침범해서는 안된다. 정부가 중소기업 고유 업종을 지정하고 대기업의 시장진입 자체를 막는 데는 나름 이유가 있다. 거대자본과 조직을 갖춘 대형기관과 기업이 영세자영업자들과는 애초에 경쟁자체가 안되기 때문이다.   산림조합은 커피장사나 숙박업을 접고 사방사업이나 나무시장 확대, 목재 칩 공장, 국산목재 시장 활성화 등의 고유의 업무에서 경쟁력을 높여야지 영세자영업자들의 고유영역에까지 문어발식 확장은 자제하는 것이 옳다. 자칫 비전문적이고 무분별한 사업 확장이 조합의 손실로 이어지지나 않을까 우려되기 때문이다. 포스코도 당초 취지는 좋으나 결과가 지역상생과는 멀어지는 일인 만큼, 직원 자녀에 한하는 사업 축소를 적극 검토해야 한다.
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9-25 오전 09:10:07 회원가입기사쓰기구독신청지면보기전체기사보기
(9.24. 00시 기준)
7,129
1,524
23,341
193
55
393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1대표이사 : 박준현  |  주소 : 경상북도 경주시 알천북로 345(동천동 945-3) 경북신문 빌딩 3층  |  사업자등록번호 : 505-81-52491
편집·발행인 : 박준현  |  고충처리인 : 이상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상문  |  청탁방지담당관 : 이상문   |  문의 : 054-748-7900~2
이메일 : gyeong7900@daum.net  |  등록일자 : 경북 가00009  |  등록번호 : 경북 가00009
대구본사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 22길 명문빌딩 6층 / 053-284-7900  |  포항본사 : 경상북도 포항시 남구 대이로 9번길 24 / 054-278-1201
경북신문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을바, 무단·전재·복사 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