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자욱(27)이 삼성과 연봉 계약서에 도장을 찍고 13일 일본 오키나와 캠프에 합류한다.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는 10일 "2020년 재계약 대상자 49명과의 연봉 계약을 완료했다. 마지막 미계약 선수로 남아있던 외야수 구자욱이 10일 계약서에 사인했다."고 밝혔다. 구자욱은 지난해 연봉 3억원에서 2000만원 삭감된 2억8000만원을 올해 연봉으로 받게 됐다. 성적에 따라 최대 2000만원의 인센티브를 추가로 받을 수 있다. 유격수 이학주는 팀 내 야수 최고 인상률을 기록하며, 기존 2700만원에서 233%(6300만원) 오른 9000만원에 계약했다. 지난해 118경기에서 타율 0.262, 7홈런, 36타점, 15도루의 성적을 기록했다. 연봉 협상에 난항을 겪던 원태인은 기존 연봉 2700만원에서 올해 8000만원으로 5300만원 인상된 금액에 사인했다. 투수 파트에서 최고 인상률(196%)이다. 지난해 26경기에 등판, 112이닝을 던지며 4승 8패 2홀드에 평균자책점 4.82의 성적을 남겼다. 역시 선발투수로서 활약했던 백정현은 기존 2억1000만원에서 33%(7000만원) 오른 2억8000만원에 재계약했다. 지난해 8월 컴백한 투수 오승환은 올해 연봉 12억원에 사인했다. 단, 정규시즌 개막 후 출전정지 기간 동안에는 급여가 지급되지 않기 때문에 선수의 연봉 수령액은 이보다 줄어들 예정이다. 이와 별도로 오승환은 올해 성적에 따라 최대 6억원의 인센티브를 받게 된다. 베테랑 투수 윤성환은 지난해와 같은 조건(연봉 4억원, 인센티브 최대 6억원)에 계약을 마쳤다. 지난해 팀 내 타율 1위(0.297)를 기록한 외야수 김헌곤은 기존 1억5500만원에서 23%(3500만원) 인상된 1억9000만원에 도장을 찍었다.
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9-20 오후 01:51:38 회원가입기사쓰기구독신청지면보기전체기사보기
(9.20. 00시 기준)
7,124
1,511
22,975
193
55
388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1대표이사 : 박준현  |  주소 : 경상북도 경주시 알천북로 345(동천동 945-3) 경북신문 빌딩 3층  |  사업자등록번호 : 505-81-52491
편집·발행인 : 박준현  |  고충처리인 : 이상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상문  |  청탁방지담당관 : 이상문   |  문의 : 054-748-7900~2
이메일 : gyeong7900@daum.net  |  등록일자 : 경북 가00009  |  등록번호 : 경북 가00009
대구본사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 22길 명문빌딩 6층 / 053-284-7900  |  포항본사 : 경상북도 포항시 남구 대이로 9번길 24 / 054-278-1201
경북신문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을바, 무단·전재·복사 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