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샘이 소비자들을 유해물질로부터 보호하기 위한 제품 검증 강화 및 전 제품 유해성, 안전성 기준을 강화하면서 환경친화적 생활 공간을 선도하고 있다.OECD 환경전망 2050에 따르면 지난 7년간 환경성질환(알레르기비염, 아토피, 천식)의 진료환자수가 17% 증가하고 있고 환경성질환 진료비는 연간 3500억원에 달하고 있다. 국내에서도 실내공기질에 대한 관심이 더욱 높아지면서 관련 정책이 강화되고 있다. 한샘은 소비자들의 불안감을 해소하고 유해물질로 소비자의 건강을 지키기 위해 지난 2016년부터 제품 유해물질 검증을 도입했다. 최근에는 지난해 경기도 안산에 (주)한샘 생활환경기술연구소를 이전·확장하면서 한샘 내부적으로 철저한 유해물질 검증 체제가 자리잡게 됐다. 이에 따라 한샘 자체 기준을 통과 하지 못한 제품은 출시할 수 없도록 환경안전보증시스템을 가동하며 제품품질관리를 강화하고 있다. 검증 체제도 제품 기획단계부터 법 기준, 친환경 인증 기준, 소비자 생활환경 등을 고려한 엄격한 한샘 자체기준으로 원자재뿐만 아니라 부자재까지 검증하고 있다.우선 새집증후군의 대표물질인 폼알데하이드와 피부자극이나 호흡기 질환을 유발할 수 있는 휘발성유기화합물, 발암물질인 라돈, 중금속 등 유해물질에 대해서는 법 기준(E1) 및 권고기준보다 높은 수준의 한샘 자체기준(E0)을 제품 출시 기준에 적용했다. 이후 기준을 초과한 제품이 유통되지 않도록 각 제품 고유의 시리얼넘버(S/N)을 부여해 관리한다. 출시 이후에도 제품에 대한 검증을 정기적으로 시행하는 등 사후관리를 강화했다.특히 한샘은 자사 가구, 건자재, 생활용품, 기기 등 모든 제품에 대해 최고 수준의 품질을 확보하기 위한 3단계 검증절차를 거치고 있다. 1단계는 원자재 검증으로 유해물질이 방출될 수 있는 원인을 사전에 차단하고 목재 원자재 폼알데하이드 방출량을 법기준 대비 3배 우수한 수준의 `E0` 등급으로 관리한다. 2단계는 완제품 검증 단계다. 1단계에서 검증된 원자재를 사용해 제품을 제작하더라도 부자재들이 섞이며 발생할 수 있는 제3의 유해물질을 원천 차단한다. 이를 위해 접착제, 표면재 등의 부자재까지 모두 친환경인증 기준을 충족시킨 제품을 사용한다. 3단계는 제품이 설치된 공간의 실내 공기 속 유해물질을 검사하는 대형챔버 시험이다. 안산에 위치한 한샘 생활환경기술연구소에 설치된 대형챔버 내에 완제품을 넣어 제품이 설치된 공간에서 발생할 수 있는 실내공기중 유해물질 수치 등을 확인한다.이 같은 한샘만의 3단계 관리는 국내 최고수준의 제품 안전성 검증체계로, 자재부터 제품이 시공된 공간에 대해서도 유해물질 및 안전성을 검증하는 것이다. 한샘 관계자는 “코어재 뿐만아니라 표면제, 에지 마감, 도료 및 도금, 접착제도 유해물질이 방출되는만큼 중요하게 체크해야 하는 부분”이라며 “한샘은 국내최고수준의 기준, 전문가, 시험설비를 통한 한샘 환경안전보증시스템에 의해 자재, 제품, 시공에서 나오는 유해물질을 검증하기 때문에 유해물질 걱정은 하지 않으셔도 된다”고 말했다. 
즐겨찾기+ 최종편집:2021-01-22 오후 09:15:42 회원가입기사쓰기구독신청지면보기전체기사보기
1.21. 00시 기준
7
8
401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1대표이사 : 박준현  |  주소 : 경상북도 경주시 알천북로 345(동천동 945-3) 경북신문 빌딩 3층  |  사업자등록번호 : 505-81-52491
편집·발행인 : 박준현  |  고충처리인 : 이상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상문  |  청탁방지담당관 : 이상문   |  문의 : 054-748-7900~2
이메일 : gyeong7900@daum.net  |  등록일자 : 경북 가00009  |  등록번호 : 경북 가00009
대구본사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 22길 명문빌딩 6층 / 053-284-7900  |  포항본사 : 경상북도 포항시 남구 대이로 9번길 24 / 054-278-1201
경북신문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을바, 무단·전재·복사 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