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해수호의 날`은 제2연평해전, 천안함피격, 연평도 포격도발로 희생된 서해수호 55용사를 추모하고, 국가적 범국민 안보의식을 붇돋우며, 국토수호 결의를 다지기 위해 매년 3월 넷째 금요일로 지정된 법정기념일이다. 이 날은 희생과 헌신으로 조국을 지킨 분들의 명예를 선양하고, 한반도에서의 평화정착을 위해 온 국민의 힘을 하나로 모으기 위한 여러 행사가 진행된다.   매년 3월 넷째 금요일로 지정한 이유는 북한의 서해지역 도발 중 우리 군의 피해가 가장 컸던 천안함 피격일을 기준으로 정했기 때문이다.   예로부터 한반도에서 `서해`는 수도와 가깝고 지정학적으로 매우 중요한 위치의 해역으로 그 의미가 남달랐다. 이러한 서해에서 우리 군은 역사적으로 크고 작은 교전을 거치면서 최후의 순간까지 필승의 의지를 가지고 맡은 바 임무를 다하여 NLL을 사수해왔다.   특히 천안함 피격·연평도 포격도발 10주기이자 `서해수호의 날`이 제정된지 5년째가 되는 올해는 북한의 도발에 맞서 희생과 헌신으로 나라를 지킨 호국영웅들의 명예를 선양하고 국민안보의식을 결집해 한반도 평화번영의 길을 열어갈 수 있는 중요한 해이다.   다만 코로나19확산 방지를 위해 `서해수호의 날`중앙기념식은 오는 27일 금요일 오전 10시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참전장병과 전사자 유족등을 모시고 참배행사 위주로 진행하고, 지방기념식은 가급적 다중운집행사를 자제하고 추모사진전 및 온라인 홍보활동을 중심으로 실시할 예정이다.   이번 서해수호의 날을 계기로 호국영웅들에 대한 추모를 넘어, 국민 모두가 그날의 상처를 극복하는 과정에서 보여준 위로와 응원의 모습들을 떠올릴 수 있기를 바라며, 국가보훈처에서는 `그날처럼, 대한민국을 지키겠습니다`라는 슬로건을 정했다.   경북남부보훈지청에서도 비록 코로나19와 전국 학교의 4월 개학 등 사상 초유의 사태로 인해 많은 국민과 학생들이 참석하는 행사 개최는 어렵게 됐지만 온라인 홍보 및 이벤트 등을 통해 추모의 의미를 살리고 어려움을 극복할 수 있는 계기로 삼고자 한다.   또한 우리 지청의 페이스북을 통해 서해수호 용사들의 용기를 되새기고, 현재 코로나19로 인해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는 국민들에게 위로와 용기의 메시지를 전하기 위한 응원의 손글씨 캠페인을 실시하고 추모 및 위로의 분위기를 확산시킬 계획이다.   특히 서해수호의 날 전날과 당일인 27일에는, 기념식 등을 대신하여 경주역 등지에서 서해수호의 날 추모사진전을 개최함으로서, 많은 이들이 젊은 그들이 지켜낸 그 날의 용기를 다시 기억하고 오늘날을 지켜낼 용기를 되새길 계기를 마련하고자 한다.   10년전 너무나 아팠던 그날의 상처를 이겨냈던 것처럼 우리 모두가 이번 위기를 얼마든지 극복할 수 있다는 것을 믿기에, 특별한 의미를 가지는 올해 `서해 수호의 날`이 국민 모두가 용기를 내고 단합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희망한다.   지금 이 어려움도 국민 모두가 힘을 합쳐 극복해 낸다면 머지않아 코로나19는 우리에게 더 이상 위협이 되지 못할 것이다. 벌써부터 외신에서는 코로나19에 대해 지금껏 보여준 정부와 우리 국민들의 민주적이고 자발적인 대응능력에 높은 평가를 내리고 있지 않은가.   서해수호 55인의 용사가 대한민국을 지켜낸 것처럼 이제 우리 모두가 자부심을 가지고 국가적인 위기로부터 대한민국을 지켜낼 차례이다.   그리고 다시 한번 모두가, 젊은 그들이 지켜낸 `그날의 서해`를 잊지않고 다시 한번 되새기고 기억해 보기를 소망한다.
즐겨찾기+ 최종편집:2021-01-17 오후 06:02:18 회원가입기사쓰기구독신청지면보기전체기사보기
1.17. 00시 기준
15
15
520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1대표이사 : 박준현  |  주소 : 경상북도 경주시 알천북로 345(동천동 945-3) 경북신문 빌딩 3층  |  사업자등록번호 : 505-81-52491
편집·발행인 : 박준현  |  고충처리인 : 이상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상문  |  청탁방지담당관 : 이상문   |  문의 : 054-748-7900~2
이메일 : gyeong7900@daum.net  |  등록일자 : 경북 가00009  |  등록번호 : 경북 가00009
대구본사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 22길 명문빌딩 6층 / 053-284-7900  |  포항본사 : 경상북도 포항시 남구 대이로 9번길 24 / 054-278-1201
경북신문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을바, 무단·전재·복사 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