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인들은 말실수로 구설수에 오를 때가 많다. 논리적으로 말을 잘한 정치인들은 스타가 되기도 한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2일 여권의 부동산 정책을 `공산주의`라고 질타한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를 비판했다.  그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저놈의 빨갱이 타령은 버리지를 못하네. 윤희숙이 벌어놓은 돈, 결국 주호영이 다 까먹네"라고 적었다. 이어 "이념선동을 나가는 것은 한 마디로 `우리에게는 내세울 정책적 대안이 없다`는 사실의 요란한 고백"이라고 꼬집었다.  진 전 교수는 "윤 의원 연설이 반향을 일으킨 것은 무엇보다 `임차인`의 입장을 대변했기 때문"이라며 "민주당에서 그가 그냥 임차인이 아니라는 것을 공격하고 나선 것은 그 연설의 힘이 임차인을 대변하는 형식을 취한 데에서 나온다는 것을 알았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민주당) 박범계 의원이 나름 상대가 뼈아파 할 올바른 지적을 했는데도 욕만 먹죠? 그것은 국민의 마음을 이미 윤희숙 의원이 빼앗았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며칠 전 소병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시세차익은 범죄", "행복권을 빼앗은 도둑" 등의 발언으로 논란이 일자 반박에 나섰다. 소병훈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소병훈, 다주택자는 범죄인`이라는 기사 제목과 함께 `소병훈, 1주택 1상가`로 (언론이) 본질을 비틀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다주택자는 범죄인`이라는 말은 한마디도 하지 않았다"라며 "주택시장을 교란하는 투기꾼들을 형사범으로 처벌해야 한다는 발언을 했는데 내용이 잘못됐느냐"고 반문했다. 지역구인 대전에서 물난리가 난 가운데 다른 국회의원들과 모임에서 `파안대소`하는 사진이 공개돼 논란이 일고 있는 황운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언론 인터뷰에서 "(지역구에) 물난리가 난 상황에서는 모든 모임을 중단하고 항상 울고 있어야 하냐. 당시엔 TV에 무슨 뉴스가 나오는지도 모르고 회의를 했다. 그게 왜 물난리와 연결되는지 모르겠다"라고 해명했다.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세계 어느 나라가 코로나바이러스를 만나 세금을 인상하려고 노력하는지 찾아보라"며 정부를 거세게 비판했다. 김종인 위원장은 지난달 30일 비대 위 회의에서 "최근 재산세 증가율을 보면 뭣 때문에 가구당 100만 원씩 재난 기본소득을 지급했는지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며 "주고 다시 빼앗는 게 경제적 효과가 있다고 생각하는지, 정책 당국자에게 묻고 싶다"고 지적했다.   임차인의 입장을 대변한 미래통합당 윤희숙의원의 투쟁이 정치권에 신선한 충격을 주고 있다. 정치인들은 윤희숙의 명연설을 새겨들어야 한다. 말장난이 아닌 진정한 말 한마디가 코로나19에 지친 국민들에게 희망을 주고 위안이 되기 때문이다.
즐겨찾기+ 최종편집:2020-10-01 오후 06:15:40 회원가입기사쓰기구독신청지면보기전체기사보기
(9.30. 00시 기준)
7,132
1,551
23,812
194
56
413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1대표이사 : 박준현  |  주소 : 경상북도 경주시 알천북로 345(동천동 945-3) 경북신문 빌딩 3층  |  사업자등록번호 : 505-81-52491
편집·발행인 : 박준현  |  고충처리인 : 이상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상문  |  청탁방지담당관 : 이상문   |  문의 : 054-748-7900~2
이메일 : gyeong7900@daum.net  |  등록일자 : 경북 가00009  |  등록번호 : 경북 가00009
대구본사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 22길 명문빌딩 6층 / 053-284-7900  |  포항본사 : 경상북도 포항시 남구 대이로 9번길 24 / 054-278-1201
경북신문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을바, 무단·전재·복사 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