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통합당이 새 정강·정책에 국회의원의 `동일 지역구 4연임 금지`를 명기하는 것을 놓고 당 일각에서 비판이 일고 있는 가운데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사진)도 6일 부정적인 입장을 피력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당 비상대책위원들과 비공개 회의를 마친 후 4선 연임 금지 조항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 "일부 의원이 관심 있게 논의한거라 생각하는데, 정강정책 안에 의원 임기제한 이런건 들어갈 성격이 아니라고 본다"고 선을 그었다.  한 지역구에서 연달아 3번 당선된 국회의원은 다음 선거에서 출마를 제한하는 내용의 `국회의원 연임 제한안`은 당 비대위 산하 정강정책개정특위 차원에서 정치개혁 추진 과제로 비중있게 논의하고 있다.   일부 현역 의원들의 반발하면서 당 내홍이 격화될 조짐이어서 당 쇄신을 위한 정강정책 개정 작업이 오히려 당 내 분란을 키우는 것 아니냐는 우려 섞인 시선이 적지 않다.  김 위원장이 정치개혁 일환으로 4선 연임 제한 조항을 정강정책에 명기하는 것에 대해 공개적으로 부정적인 입장을 취함에 따라 향후 정강정책 관련 논의 대상에서 제외되거나 논의가 이뤄지더라도 추진력은 떨어질 것으로 보인다.  개정된 정강정책 발표 시점에 대해선 "토론 중이기 때문에 토론이 끝나고 내주 쯤 되면 어느 정도 윤곽이 드러날 것"이라고 했다.   김 위원장은 비공개 회의에서 당의 정강정책 방향에 대해 "정부가 포용국가, 포용성장을 이야기했지만 지금은 찾아볼 수 없는 현실이다. 지금 양극화로 점점 벌어져 포용이라는 말을 할 수 없게 되었다"며 "기득권을 옹호하는 모습에서 탈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지금의 위기는 기회이기도 하다. 계속 변화하지 하지 않으면 기회는 오지 않는다"며 "우리는 `약자와의 동행`을 해나가야 한다"고도 당부했다.
즐겨찾기+ 최종편집:2020-10-25 오후 06:55:30 회원가입기사쓰기구독신청지면보기전체기사보기
(10.25. 00시 기준)
7,150
1,578
25,836
196
57
457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1대표이사 : 박준현  |  주소 : 경상북도 경주시 알천북로 345(동천동 945-3) 경북신문 빌딩 3층  |  사업자등록번호 : 505-81-52491
편집·발행인 : 박준현  |  고충처리인 : 이상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상문  |  청탁방지담당관 : 이상문   |  문의 : 054-748-7900~2
이메일 : gyeong7900@daum.net  |  등록일자 : 경북 가00009  |  등록번호 : 경북 가00009
대구본사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 22길 명문빌딩 6층 / 053-284-7900  |  포항본사 : 경상북도 포항시 남구 대이로 9번길 24 / 054-278-1201
경북신문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을바, 무단·전재·복사 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