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신공항의성군유치위원회는 18일 입장문을 내고 "일방적으로 합의한 군위군 위주의 시설배치안을 전면 백지화하라"고 촉구했다.유치위는 "주민투표에서 압도적인 결과로 승리하고도 대구·경북민 모두의 염원을 지켜내고자 참고 기다려왔다"며 "그 결과 국방부와 경북도, 그리고 대구시는 합의를 어기려는 군위군의 몽니에 강력한 채찍 대신 대부분의 인센티브를 몰아줬으며 이 과정에서 의성 주민들의 의견은 한 번도 묻지 않았다"고 주장했다또 "의성군수와 도의원, 의성군의회, 그리고 의성군민들 누구도 이 인센티브 안에 합의한 바 없다"며 "국방부와 경북도, 대구시는 밀실합의로 이뤄진 시설 배치안을 전면 백지화하고, 반드시 국토교통부 등 관련 부처의 의견 수렴과 전문 기관의 용역 결과에 따라 결정하라"고 요구했다.유치위는 "합의와 절차에 충실히 따른 의성은 소음만 갖고 생떼와 어깃장으로 일관한 군위는 모든 혜택을 다 가져가는 꼴이 돼 버렸다"며 "소음만 오는 줄 알았으면 찬성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반발하면서 의성군수에게 다시 주민투표를 실시하라고 압박했다.그러면서 "성숙한 시민의식을 보여준 의성은 자기 몫을 강탈당하고 아전인수의 태도를 일삼은 군위는 모든 것을 차지한다면 이것이야 말로 정의와 민주주의가 모두 죽어버린 꼴"이라며 "자라나는 아이들에게 착하고 정직하게 살면 모든 것을 빼앗긴다는 무뢰배 같은 결론을 국가가 직접 보여주는 셈"이라고 밝혔다.유치위는 "의성군민들을 무시하고 일방적인 희생을 강요하는 작금의 사태를 더 이상 좌시하지 않겠다"며 "정의로운 내일과 상생을 무시한 밀실합의를 판단받기 위해 모든 수단을 동원하며 정당한 권리를 되찾을 것"이라고 경고했다.통합신공항의 명칭을 `의성국제공항`으로 해 줄 것을 요구하기도 했다.유치위는 "이전부지가 의성비안과 군위소보에 걸쳐져 있으나 군위군을 대구시에 편입하기로 결정한 만큼 통합신공항의 명칭을 `의성국제공항`으로 정해 경상북도의 정체성을 담는 것이 마땅하다"며 "이는 대한민국의 국제공항과 국내선 전용공항이 모두 해당 지자체의 이름을 그대로 쓰는 관례를 따르는 것으로 이 기회에 소보면을 의성군으로 편입시켜 논란을 사전에 방지하는 방안도 적극 고려하라"고 촉구했다.
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9-30 오후 12:52:09 회원가입기사쓰기구독신청지면보기전체기사보기
(9.29. 00시 기준)
7,130
1,545
23,699
194
55
407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1대표이사 : 박준현  |  주소 : 경상북도 경주시 알천북로 345(동천동 945-3) 경북신문 빌딩 3층  |  사업자등록번호 : 505-81-52491
편집·발행인 : 박준현  |  고충처리인 : 이상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상문  |  청탁방지담당관 : 이상문   |  문의 : 054-748-7900~2
이메일 : gyeong7900@daum.net  |  등록일자 : 경북 가00009  |  등록번호 : 경북 가00009
대구본사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 22길 명문빌딩 6층 / 053-284-7900  |  포항본사 : 경상북도 포항시 남구 대이로 9번길 24 / 054-278-1201
경북신문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을바, 무단·전재·복사 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