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신문=서인교기자] 이철우(경북도지사)경북도재난안전대책본부장이 19일 도청 브리핑룸에서 서울 성북구 서울사랑제일교회 방문자, 경북궁역 인근 집회참가자, 광복절 집회참가자들은 경북도와 저를 믿으시고 증상과 상관없이 가까운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신속하게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도록 하는 등 긴급 담화문을 발표했다.이 본부장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가 수도권을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에서 2단계로 격상하고, 3단계 격상까지 검토하고 있으며, 부산광역시도 2단계로 격상하는 등 전국 자치단체가 방역조치를 강화하고 있다고 밝혔다.또 이 본부장은 "전국 코로나19 확진자가 지난 15일166명, 16일279명, 17일197명, 18일246명, 19일 297명으로 5일 연속 기록적으로 증가하고 있다"며 "도에서는 지난 2월 19일 첫 확진자가 발생한 이래 6개월이 지났고, 장마와 무더위로 도민들의 방역 피로도가 쌓여 마음이 느슨해지고 있으며, 지금은 도민들의 방역수칙 준수의지를 다시 재점검하고, 전국적 코로나19 대유행에 대비해야 하는 중요하고 엄중한 선택의 기로에 있다"고 현 상황의 심각성을 설명했다.따라서 이 본부장은 코로나19 재확산 방지를 위해 포항·김천·안동 3개 의료원과 동국대학교 경주 병원에서는 코로나19 환자 폭증에 대비해 수용병상을 충분히 확보하는데 만전을 기하도록 했다.또 도에서는 지난 3월 선제적으로 예방적 코호트격리를 실시해 코로나19의 사회복지시설 대량감염을 사전에 예방할 수 있었다. 그러나 사회복지시설 관계자 여러분들께서는 코호트 격리 때와 같은 심정으로 면회제한, 방역수칙준수 등으로 시설 내 코로나19가 침투 확산되지 않도록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또한, 수도권에서는 교회, 식당, 상가 등에서 동시다발적으로 집단감염이 발생하고 있다. 일상생활에서 마스크를 꼭 착용하고, 2m 거리두기, 손 씻기, 아프면 쉬기 등 개인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도록 당부했다.한편, 이철우 경북도재난안전대책본부장은 "뭐니뭐니해도 유비무환이다"며 "코로나19 재유행이 목전에 와있는 것 같다. 도민, 의료기관, 사회복지시설, 행정기관이 모두 합심해 재유행을 대비하고 경북도는 코로나19 재유행을 앞장서서 방지해 모든이가 안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서인교 기자 / sing4302@hanmail.net
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9-25 오후 04:24:25 회원가입기사쓰기구독신청지면보기전체기사보기
(9.25. 00시 기준)
7,129
1,530
23,455
193
55
395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1대표이사 : 박준현  |  주소 : 경상북도 경주시 알천북로 345(동천동 945-3) 경북신문 빌딩 3층  |  사업자등록번호 : 505-81-52491
편집·발행인 : 박준현  |  고충처리인 : 이상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상문  |  청탁방지담당관 : 이상문   |  문의 : 054-748-7900~2
이메일 : gyeong7900@daum.net  |  등록일자 : 경북 가00009  |  등록번호 : 경북 가00009
대구본사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 22길 명문빌딩 6층 / 053-284-7900  |  포항본사 : 경상북도 포항시 남구 대이로 9번길 24 / 054-278-1201
경북신문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을바, 무단·전재·복사 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