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가 7만제곱미터 규모의 폐기물매립장 인·허가를 서두르고 있어 논란입니다.인근 주민들은 "산업단지는 10년 넘게 착공도 못 한 채 제자리걸음이면서, 정작 부대시설로 들어와야 할 폐기물매립장이 먼저 들어서게 됐다"며 반발했습니다.31일 ‘경주시 양남면 이장 협의회’는 양남면사무소에서 대책회의를 열고 “행정당국이 공단 조성은 미루면서 폐기물처리장시설의 허가 승인절차를 밟고 있어 파문이 확산됐다”며 “오는 3일까지 주민들의 반대서명을 받아 경주시에 제출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양남일반산업단지는 정부가 경주시 양남면 신서리와 기구리 일대에 일반산업단지를 조성하기로 한 사업으로 지난 2008년부터 지연되다가 지난해 경북도가 최종승인을 하면서 사업이 재개됐습니다.경주시 관계자는 “산업단지를 조성하려면 산업폐기물 처리 시설은 필수요건이기 때문에 허가승인을 불허할 순 없다”는 입장을 내놨습니다.
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9-25 오후 04:24:25 회원가입기사쓰기구독신청지면보기전체기사보기
(9.25. 00시 기준)
7,129
1,530
23,455
193
55
395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1대표이사 : 박준현  |  주소 : 경상북도 경주시 알천북로 345(동천동 945-3) 경북신문 빌딩 3층  |  사업자등록번호 : 505-81-52491
편집·발행인 : 박준현  |  고충처리인 : 이상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상문  |  청탁방지담당관 : 이상문   |  문의 : 054-748-7900~2
이메일 : gyeong7900@daum.net  |  등록일자 : 경북 가00009  |  등록번호 : 경북 가00009
대구본사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 22길 명문빌딩 6층 / 053-284-7900  |  포항본사 : 경상북도 포항시 남구 대이로 9번길 24 / 054-278-1201
경북신문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을바, 무단·전재·복사 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