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마이삭`과 `하이선`이 최근 경북 동해안을 강타하면서 목조건축문화재를 비롯한 주요문화재 피해가 속출했습니다.신라문화원 경북남부문화재돌봄사업단은 지난 3일부터 8일까지 경주, 포항, 영덕, 영천, 경산, 청도, 청송, 울릉지역 내 지정 및 비지정 문화재 긴급 피해조사를 진행했다고 밝혔습니다.문화재돌봄사업단에 따르면 관리 대상문화재 479개 중 석조문화재를 제외한 325개에 대한 긴급점검을 실시한 결과 158개가 크고 작은 태풍피해를 입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경주 양산재 기와탈락, 영덕 무안박씨 벽체탈락, 천연기념물 수림지 포항북천수와 영덕도천숲 수목피해 등입니다.관계자는 "지난 경주와 포항지진으로 피해를 입은 문화재의 복구 경험을 살려, 이번에도 태풍으로 훼손된 문화재의 복구를 위해 모든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라고 전했습니다.
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9-30 오후 12:52:09 회원가입기사쓰기구독신청지면보기전체기사보기
(9.29. 00시 기준)
7,130
1,545
23,699
194
55
407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1대표이사 : 박준현  |  주소 : 경상북도 경주시 알천북로 345(동천동 945-3) 경북신문 빌딩 3층  |  사업자등록번호 : 505-81-52491
편집·발행인 : 박준현  |  고충처리인 : 이상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상문  |  청탁방지담당관 : 이상문   |  문의 : 054-748-7900~2
이메일 : gyeong7900@daum.net  |  등록일자 : 경북 가00009  |  등록번호 : 경북 가00009
대구본사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 22길 명문빌딩 6층 / 053-284-7900  |  포항본사 : 경상북도 포항시 남구 대이로 9번길 24 / 054-278-1201
경북신문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을바, 무단·전재·복사 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