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가 코로나 장기화를 이유로 민간 시내버스 업체에 연간 보조금의 절반이 넘는 55억 원의 손실보조금을 집행한 것도 모자라 20억 원을 추가로 지급하기로 해 논란이다.반면 해당 업체 사장은 지난해 책정된 연봉 1억 5600만 원보다 무려 1억 2000만 원 오른 2억 7600만 원으로 올해 연봉을 책정하면서 논란은 가중되는 모양새다.사실상 앞에선 코로나로 어렵다며 지자체에다 운행손실금을 요구해 놓곤, 실제론 억대 연봉을 뒤에서 챙겨 온 셈인데, 적잖은 파장이 예상된다.15일 경주시에 따르면 시는 코로나 사태로 이용객이 줄었다는 이유를 들어 지난 4월 열린 1차 추경 예산안을 통해 민간 시내버스회사인 (주)새천년미소에 손실금 보전 명목으로 추경 예산 55억 7600만 원을 책정했다. 게다가 시는 이번 달 열린 2차 추경을 통해 20억 원을 추가 책정한 것으로 확인됐다.하지만 경주시는 시내버스 비수익 노선 손실보전금, 재정지원보전금, 환승요금 보전금 등으로 당초 예산으로 책정한 90억여 원을 이미 배정했다.사정이 이렇다 보니 1차 추경 55억여 원, 2차 추경 20억 원 등 이른바 ‘코로나 손실보조금’까지 더하면 올해에만 이 업체에 흘러 들어가는 시민 혈세가 무려 165억 원에 달하는 셈이다.코로나 사태로 상황이 어렵다고 해도 이런 보조금 지급은 선뜻 이해하기 힘든 상황이다.인근 지자체인 포항시와 구미시만 살펴보더라도 코로나 사태로 책정된 보조금 규모가 경주시와 매우 큰 차이가 나타난 것으로 확인됐다.△포항시는 코로나 손실보조금으로 민간버스 업체를 상대로 8억 4200만 원을 추경에 반영했고 △구미시는 5억 9100만 원을 반영했다. 반면 시내버스 운영 대수는 포항시 263대, 구미시 210대로 경주시 166대 보다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9-30 오후 12:52:09 회원가입기사쓰기구독신청지면보기전체기사보기
(9.29. 00시 기준)
7,130
1,545
23,699
194
55
407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1대표이사 : 박준현  |  주소 : 경상북도 경주시 알천북로 345(동천동 945-3) 경북신문 빌딩 3층  |  사업자등록번호 : 505-81-52491
편집·발행인 : 박준현  |  고충처리인 : 이상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상문  |  청탁방지담당관 : 이상문   |  문의 : 054-748-7900~2
이메일 : gyeong7900@daum.net  |  등록일자 : 경북 가00009  |  등록번호 : 경북 가00009
대구본사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 22길 명문빌딩 6층 / 053-284-7900  |  포항본사 : 경상북도 포항시 남구 대이로 9번길 24 / 054-278-1201
경북신문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을바, 무단·전재·복사 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