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이 평양에서 노동당 창건 75주년 기념 심야 열병식을 열었습니다.북한 조선중앙TV는 이날 오후 7시부터 당 창건 75주년 기념 열병식을 녹화 중계했다. 방송에 따르면 이번 열병식은 평양 김일성 광장에서 수만 명의 군중이 운집한 가운데 이날 오전 0시부터 진행됐다.북한은 새벽에 열병식을 연 전례가 없다. 통상 열병식은 군 전력을 과시하기 위한 행사라 어두운 환경에서 열리는 것 자체가 이례적이라는 평가가 나왔다.이런 관측과 달리 북한은 이번 열병식에서 불꽃놀이와 LED 전투기를 동원한 에어쇼 등 조명을 활용한 여러 가지 장치들로 행사의 극적 요소를 극대화시켰다.열병식은 군인들의 행진과 군악대의 연주로 시작됐다. 군인들은 대오를 이뤄 당 창건 기념일을 상징하는 숫자들로 대형을 만들었다.김정은 국무위원장은 회색 양복 차림으로 0시21분께 행사장에 나타나 군중의 환호를 받으며 주석단(귀빈석)에 올랐다. 김 위원장은 관중을 향해 두 손을 흔들며 인사했다.주석단에는 최룡해 국무위원회 제1부위원장, 리병철 당중앙군사위 부위원장, 박봉주 국무위원회 부위원장, 김덕훈 내각 총리가 자리했다.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인 김재룡·리일환·최휘·박태덕·김영철과 김여정 당 제1부부장, 현송월 당 선전선동부 부부장 등 간부들도 참석했다.김 위원장은 연단에 서서 준비해온 원고를 보며 연설을 시작했다. 그는 "지금 이 행성에 장기적 제재에 모든 것이 부족한데도 방역도, 재해 복구도 해야 하는 난관에 직면한 나라는 우리나라뿐"이라며 올해 북한이 처한 3중 위기를 언급했다.그는 특히 "이 말씀은 꼭 드리고 싶었다. 한 명의 악성 비루스(바이러스) 피해자도 없이 모두가 건강해질 수 있어서 정말 고맙다"며 "오늘 이 승리는 인민 스스로 이뤄낸 위대한 승리"라고 추켜세웠다.김 위원장은 방역과 재해 복구에 앞장선 군 장병들이 열병식에 참석하지 못 했다며 울먹였다. 또 인민들의 노고에 대한 감사를 전하며 안경을 벗고 눈물을 훔치기도 했다.김 위원장은 "지금 이 시각도 악성 비루스에 의한 병마와 싸우는 전세계 모든 이들에게 따뜻한 위로를 보내며 마음 속 깊이 모든 사람들의 건강, 행복과 웃음이 지켜지기를 간절히 바란다"고 했다.그러면서 "사랑하는 남녘의 동포들에도 따뜻한 이 마음을 정히 보내며, 하루빨리 이 보건위기가 극복되고 북과 남이 다시 두 손을 마주잡는 날이 찾아오길 기원한다"고 밝혔다.김 위원장은 또 "나는 우리 군사력이 그 누구를 겨냥하게 되는 것을 절대 원치 않는다"면서 "우리는 그 누구를 겨냥해 전쟁 억제력을 키우는 것이 아님을 분명히 한다"고 말했다.아울러 "우리의 전쟁 억제력이 결코 남용되거나 절대로 선제적으로 쓰이지 않을 것"이라면서도 "만약 그 어떤 세력이든 국가 안전을 위협하고 군사력을 사용하려 든다면 우리의 공격적인 힘을 선제적으로 총동원할 것"이라고 했다.김 위원장은 "위대한 우리 인민 만세!"를 끝으로 28분 분량의 연설을 마쳤다. 그는 연단에서 주민들에게 손을 흔들어 인사했다.이날 열병식에서는 신형 전략무기들이 대거 공개됐다.신형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북극성-4형`이 등장했고, 열병식 맨 마지막 순서에는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이 선보여졌다. 신형 ICBM은 11축(양쪽 바퀴 22개)의 이동식발사차량(TEL)에 실렸다.초대형 방사포와 대구경 조종 방사포, 북한판 에이태큼스(ATACMS), 북한판 이스칸데르로 불리는 KN-23 등 신형 전술무기 4종도 모습을 드러냈다.열병식에 참석한 김 위원장과 당·정·군의 간부들, 군인들과 주민들은 마스크를 쓰지 않았다. 코로나19 확진자가 없음을 대외에 선전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뉴시스이상 경북신문TV 임채완 이었습니다.
즐겨찾기+ 최종편집:2020-10-26 오후 04:07:37 회원가입기사쓰기구독신청지면보기전체기사보기
(10.25. 00시 기준)
7,150
1,578
25,836
196
57
457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1대표이사 : 박준현  |  주소 : 경상북도 경주시 알천북로 345(동천동 945-3) 경북신문 빌딩 3층  |  사업자등록번호 : 505-81-52491
편집·발행인 : 박준현  |  고충처리인 : 이상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상문  |  청탁방지담당관 : 이상문   |  문의 : 054-748-7900~2
이메일 : gyeong7900@daum.net  |  등록일자 : 경북 가00009  |  등록번호 : 경북 가00009
대구본사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 22길 명문빌딩 6층 / 053-284-7900  |  포항본사 : 경상북도 포항시 남구 대이로 9번길 24 / 054-278-1201
경북신문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을바, 무단·전재·복사 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