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블랙스완` 혜미가 사기 혐의로 피소된 가운데 전 소속사 측이 "불미스러운 일로 심려를 끼쳐드려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사과했다.디알(DR)뮤직은 12일 블랙스완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이같이 밝히며 "보도자료를 통해 회사의 입장에 대해 어느 정도 밝히긴 했지만, 이유가 어찌 됐든 혜미의 관리 감독에 철저하지 못했던 저희 모두가 고개 숙여 사죄드린다"고 전했다.앞서 혜미는 직장인 A씨에게 5000만원을 빌리고 갚지 않아 사기죄로 고소당했다고 온라인 연예 매체 `디스패치`가 지난 9일 보도했다. 이에 대해 디알뮤직 측은 "과도하게 부풀려진 부분이 많다"며 A씨에 대한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디알뮤직은 이날 혜미는 지난 7일부로 계약이 종료됐다고 설명하면서도 "계약 여부와는 상관없이 이 사건에 관한 법적 대응을 철저하게 해 시시비비를 가릴 생각이다. 또한 이 사건과 전혀 연관은 없지만 큰 피해를 입게 된 모든 분들의 실추된 이미지를 조금이라도 회복시키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이어 2015년 그룹 `라니아`로 데뷔한 혜미는 올해 블랙스완 `굿바이 라니아` 음반을 끝으로 비연예인으로 돌아가겠다는 의사를 밝혔다며 "앨범 활동이 끝나기도 전에 불미스러운 일이 생겨 회사로서는 그저 안타까운 마음"이라고 했다.그러면서 이 사건으로 피해를 입은 사람들의 실추된 이미지 회복을 기원했다. 예상치 못한 일로 의기소침해있는 블랙스완 멤버들을 향한 응원의 메시지도 당부했다.
즐겨찾기+ 최종편집:2020-11-23 오후 08:53:53 회원가입기사쓰기구독신청지면보기전체기사보기
(11.23. 00시 기준)
7,215
1,667
31,004
198
61
509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1대표이사 : 박준현  |  주소 : 경상북도 경주시 알천북로 345(동천동 945-3) 경북신문 빌딩 3층  |  사업자등록번호 : 505-81-52491
편집·발행인 : 박준현  |  고충처리인 : 이상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상문  |  청탁방지담당관 : 이상문   |  문의 : 054-748-7900~2
이메일 : gyeong7900@daum.net  |  등록일자 : 경북 가00009  |  등록번호 : 경북 가00009
대구본사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 22길 명문빌딩 6층 / 053-284-7900  |  포항본사 : 경상북도 포항시 남구 대이로 9번길 24 / 054-278-1201
경북신문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을바, 무단·전재·복사 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