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년 대구 수성구의회 의원이 수성구청 교통과 행정사무감사서 수의계약을 통한 일부 업체 일감 몰아주기 의혹을 제기해 파문이 예상된다.지난 18일 의회 도시보건위원회 주재로 열린 행정사무감사서 김 의원은 미끄럼방지바닥포장재 등 관급자재 구매와 공사 설계 용역 수의계약 과정서 일부 업체에 일감 몰아주기 정황을 확인했다고 지적했다.미끄럼방지바닥포장재는 어린이 보호구역이나 횡단보도, 경사가 있는 도로 등에 붉은색으로 포장·설치하는 바닥재다. 단일 재료가 아닌 여러 재료가 섞여 마찰력을 높여준다.김 의원에 따르면 수성구청 교통과의 미끄럼방지바닥포장재 구매수량은 최근 3년간 1만1947건이다. 그런데 구청은 이중 65%에 달하는 7763건을 융착식 공법을 사용하는 A업체에 몰아줬다. 금액으로 환산하면 전체 4억696만6430원 중 70.5%에 달하는 2억8678만4250원에 이른다.김 의원은 "최근 3년간 교통과가 구매한 관급자재 중 미끄럼방지바닥포장재는 한 업체가 70% 이상을 차지한다"며 "더 큰 문제는 그 업체가 경북 소재 업체며 대구의 다른 업체에 비해 단가가 15%나 높다"고 밝혔다.이에 주영태 수성구청 교통과장이 "계약이 많은 것은 사실이지만 기술방식이 달라 성능이 우수해 구매했다"고 해명했다.그렇지만 김 의원은 "A업체가 융착식으로 사용하는 건 알고 있다. 그렇지만 여러 근거 자료로 융착식과 MMA방식은 품질이나 성능, 효율 등에서 차이가 없다는 분석이 다수를 차지하고 있다"면서 "교통과가 단가가 낮은 대구 소재 타 업체와 계약을 했다면 3년간 3726만2400원, 전체 구매비용 대비 9%나 절감할 수 있었다. 결국 일감 몰아주기 의혹을 배제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즐겨찾기+ 최종편집:2020-11-23 오후 08:53:53 회원가입기사쓰기구독신청지면보기전체기사보기
(11.23. 00시 기준)
7,215
1,667
31,004
198
61
509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1대표이사 : 박준현  |  주소 : 경상북도 경주시 알천북로 345(동천동 945-3) 경북신문 빌딩 3층  |  사업자등록번호 : 505-81-52491
편집·발행인 : 박준현  |  고충처리인 : 이상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상문  |  청탁방지담당관 : 이상문   |  문의 : 054-748-7900~2
이메일 : gyeong7900@daum.net  |  등록일자 : 경북 가00009  |  등록번호 : 경북 가00009
대구본사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 22길 명문빌딩 6층 / 053-284-7900  |  포항본사 : 경상북도 포항시 남구 대이로 9번길 24 / 054-278-1201
경북신문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을바, 무단·전재·복사 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