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의 3차 대유행이 사실상 가시화 되고 있는 상황에서 국민들이 코로나19에 대해 둔감해져 있다는 조사가 나와서 우려된다. 서울대학교 보건대학원 유명순 교수 연구팀이 전문여론조사기관인 ㈜케이스탯리서치와 6~8일 만 18세 이상 전국 거주 1076명을 대상으로 한 온라인 설문 조사 결과(표집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최대허용 ±2.99%포인트)를 공개했다. 그 결과 국민 100명 중 46명은 코로나19 감염은 어느 정도 운이라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20~40대는 절반 이상이 이 같이 생각하고 있었다.  설문조사 결과를 더 들여다보면 국민들의 안일함이 더 묻어난다. 연구팀이 5월13~15일 실시한 설문 조사와 비교했을 때 `내가 감염되냐 마냐는 어느 정도 운이다`라는 진술에 `그렇다`라는 답변은 5월 37.5%에서 11월 46.1%로, `일어날 일은 일어나게 돼 있다`는 답변은 38.1%에서 46.8%로 각각 8.6%포인트와 8.7%포인트씩 상승했다. `아무리 조심해도 누군가가 감염되는 그 자체를 막을 수 없다`는 진술은 67.8%에서 61.7%로 동의하는 비율이 6.1%포인트 감소했다.  감염병이 운이라는 운명론적 판단은 위험하다. 철저하게 방역수칙을 지키고 감염을 최소화 하는 노력이 절실하게 필요한 시점에서 이 같은 관점은 크게 우려되는 부분이다. 감염이 운이라거나 일어날 일은 일어난다는 식의 운명론적 믿음은 젊은층일수록 높게 나타났다는데 문제가 있다. 20대 56.6% 30대 51.2% 40대 51.0%로 40대 이하는 절반 이상인 반면 50대는 39.9%, 60대 이상은 37.9%로 40%를 밑돌았다. 감염병에 대해 과학적 접근이 가능한 젊은층이 이렇게 생각한다면 앞으로 일어날 3차 대유행에도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 `방역당국과 전문가의 경고가 원론적`이라는 진술에는 49.6%가 그렇다고 답해 4월28일~5월1일 서울 시민 813명을 대상으로 조사했을 때 40.5%보다 상승했다. 이 답변에 대해 유명순 교수가 한 발언은 매우 유의미하다. 유 교수는 "반년 전보다 내 감염은 어느 정도 운이며, 노력으로 감염발생을 막을 수는 없다는 소극적인 태도가 증가했고 특히 40대 이하 청장년층에서 더 크게 나타났다"며 "최근의 이 연령대의 감염자 비율 증가는 이런 인식과 무관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국민들의 방역의식이 점차 해이해지는 상황에서 당국은 위기소통을 재정비할 필요가 있다. 국민들의 잘못된 인식을 빨리 바꾸고 정비하는 전략이 시급하다. 누구나 감염에 취약할 수 있다는 사실에 대한 올바른 접근이 빗나갈 경우 우리는 코로나19의 엄청난 쟁앙을 피할 수 없을 수도 있다.
즐겨찾기+ 최종편집:2020-11-23 오후 08:53:53 회원가입기사쓰기구독신청지면보기전체기사보기
(11.23. 00시 기준)
7,215
1,667
31,004
198
61
509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1대표이사 : 박준현  |  주소 : 경상북도 경주시 알천북로 345(동천동 945-3) 경북신문 빌딩 3층  |  사업자등록번호 : 505-81-52491
편집·발행인 : 박준현  |  고충처리인 : 이상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상문  |  청탁방지담당관 : 이상문   |  문의 : 054-748-7900~2
이메일 : gyeong7900@daum.net  |  등록일자 : 경북 가00009  |  등록번호 : 경북 가00009
대구본사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 22길 명문빌딩 6층 / 053-284-7900  |  포항본사 : 경상북도 포항시 남구 대이로 9번길 24 / 054-278-1201
경북신문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을바, 무단·전재·복사 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