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가 트램(노면전차)을 통한 도시재생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대전세종연구원 미래전략실 이정범 책임연구위원은 6일 `대전의 미래교통정책 방향 연구` 자료를 통해 이 방안을 역설했다. 대전은 36.6㎞ 길이에 35개 역을 갖춘 트램노선을 2027년까지 구축할 예정이다. 이정범 연구위원이 이 같은 제안을 한 것은 일본 도야마시의 트램을 중심으로 한 도시재생 성공 사례가 바탕이 됐다.  도야마시는 트램을 중심으로 콤팩트도시(압축도시)를 구축해 쇠락해가던 도시를 다시 살려냈다고 한다. 도야마시는 도심을 순환하는 트램을 기둥으로 대중교통망을 확충하고 중심부인 도야마역 주변에 대규모 주거·상업단지를 조성했다. 학교·병원·관공서 등 주요 시설도 도심부에 집중 배치했다. 그 결과, 사람이 도심으로 몰리면서 힘을 잃어가던 도야마시는 활기를 찾았다. 도야마시는 2025년까지 도심부의 인구비율을 42%까지 늘려나갈 예정이다.  이정범 연구위원은 트램은 대중교통수단으로서의 기능은 물론 도시재생, 관광, 경관개선 등의 부가적인 파급효과가 우수한 것으로 평가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도야마는 트램을 통한 도시재생으로 `2의 부흥기`를 맞고 있다고도 했다. 2000년 이후 세계적으로 나타나고 있는 `급격한 고령화`, `도시 집중화`, `도심 쇠퇴` 등의 현상을 해결할 수 있는 대안이 바로 트램이라고 밝혔다. 트램을 통한 도시재생에서 성공한 사례는 일본 외에도 유럽과 미국 등 여러 나라에 있다.  독일 프라이부르크는 친환경 녹색도시로 유명하다. 프라이부르크는 기존의 트램과 버스·자전거 등을 유기적으로 연결하면서 자가용이 없어도 도시를 이동할 수 있는 대중교통 시스템을 구축해 도시에 활기를 불어넣었다. 프랑스의 스트라스부르도 마찬가지다.  트램과 자전거, 공유교통 등 대중교통 시스템과 보행자 중심의 친환경 도시를 조성해 도시재생을 성공적으로 완수했다. 미국의 포틀랜드는 트램을 통해 자동차 중심에서 대중교통 중심으로 전환했다. 역시 이 시도는 사람이 거리를 활보하는 활력을 불어넣은 가장 좋은 방안이 됐다.  경주의 도시재생에 이 방법은 가능할까. 도심의 도로가 자동차로 붐비는 현상을 트렘을 놓고 여기에 유기적으로 시내버스를 곳곳으로 연결하는 시스템을 갖춘다면 도로도 훨씬 한가해지고 사람들로 붐비게 될지도 모른다.  그리고 트램 노선을 따라 주요 기능을 가진 건축물을 배치함으로써 시민들의 동선이 자연스러워지고 죽어가는 원도심에 집중될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연구해 볼 필요가 있다. 장기적인 안목으로 트램을 통한 도심 부활을 구상해 본다면 인구 증가는 물론 관광객이 몰려드는 효과도 볼 수 있을 것이다. 심각하게 고려해 볼 문제다.
즐겨찾기+ 최종편집:2021-01-19 오후 11:17:07 회원가입기사쓰기구독신청지면보기전체기사보기
1.19. 00시 기준
16
9
386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1대표이사 : 박준현  |  주소 : 경상북도 경주시 알천북로 345(동천동 945-3) 경북신문 빌딩 3층  |  사업자등록번호 : 505-81-52491
편집·발행인 : 박준현  |  고충처리인 : 이상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상문  |  청탁방지담당관 : 이상문   |  문의 : 054-748-7900~2
이메일 : gyeong7900@daum.net  |  등록일자 : 경북 가00009  |  등록번호 : 경북 가00009
대구본사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 22길 명문빌딩 6층 / 053-284-7900  |  포항본사 : 경상북도 포항시 남구 대이로 9번길 24 / 054-278-1201
경북신문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을바, 무단·전재·복사 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