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신문=서인교기자] 경북도가 지난해 경북 농식품 수출액이 전년대비 20.0% 증가한 6억3400만 달러로 4년 연속 5억 달러 달성을 넘어 사상 최고실적을 경신했다.  주요 수출 품목으로는 중국에서 프리미엄 상품으로 인기를 끌고 있는 포도(샤인머스캣)가 51.0%, 배추 69.9%, 김치 8.5%, 건조감 43.8%, 김류가 35.5% 증가해 농식품 수출을 견인했다. 국가별로는 포도, 김 등 수출액이 가장 많은 중국이 28.2%, 포도와 김치 수요가 크게 늘어난 홍콩, 캐나다, 호주가 각각 15.2%, 13.9%, 29.3% 증가했다. 이밖에 대만 5.4%, 인도네시아 30.4%, 태국이 29.3% 성장세를 보였다. 이같은 성과는 국내 가격상승과 코로나19라는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우수한 상품성을 갖춘 제품으로 국가별 맞춤형 품목 중심의 비대면 온라인 마케팅을 추진하며 적극적인 해외홍보 전략을 펼치는 한편, 베트남, 캐나다, 중국 등 해외상설판매장 운영, `daily` 브랜드를 통한 수출과실 고품질 브랜드화 노력 등 다양한 시책과 수출시장 다변화를 추진해 온 것이 주요하게 작용한 것으로 분석된다. 한편, 경북도는 지난 9월과 11월 2차례에 걸쳐 신남방국가 등 13개국, 26개社 바이어와 도내 58개 농식품 수출업체의 참여로 진행한 온라인 수출상담회에서 173건의 1대1상담을 통해 수출상담액 1500 달러의 성과를 이룬바 있다. 특히, 9월 상담회를 통해 계약이 성사된 상주 일월농산은 지난 3개월간 홍콩, 베트남, 싱가포르 등 3개국에 샤인머스캣 10.3톤을 수출해 1만8200 달러의 성과를 보였으며, 과일음료 업체인 경산 ㈜프레쉬벨은 12월 상담회를 통해 캄보디아에 석류콜라겐젤리 제품을 지난 12월과 올해 1월에 테스트용으로 1만1000 달러를 수출하고, 제품 테스트 후 OEM 방식으로 수출한다.  경북도는 올해도 수출확대를 지속하고자 중·미·일 등 기존 주력시장에 더해 신남방지역 등 성장 잠재력이 큰 시장을 개척하고, 이를 위해 코로나19에 대응한 온라인 수출상담회, SNS 연계 홍보·판촉 확대, 해외상설판매장 활성화, 글로벌 쇼핑몰 입점확대, 하반기 국제식품박람회 참가지원 등으로 판로를 확장하기로 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코로나19 사태 속에서도 경북 농식품 수출은 지난해 목표 5억5000만 달러를 초과해 6억3000만 달러라는 역대 최고 실적을 경신했다"며 "수출 스타품목 육성과 프런티어 기업 육성, 적극적인 온·오프라인 연계 마케팅을 통해 수출 기반을 공고히 해 경북 농식품의 부가가치를 극대화 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즐겨찾기+ 최종편집:2021-01-28 오전 11:52:50 회원가입기사쓰기구독신청지면보기전체기사보기
1.28. 00시 기준
11
43
497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1대표이사 : 박준현  |  주소 : 경상북도 경주시 알천북로 345(동천동 945-3) 경북신문 빌딩 3층  |  사업자등록번호 : 505-81-52491
편집·발행인 : 박준현  |  고충처리인 : 이상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상문  |  청탁방지담당관 : 이상문   |  문의 : 054-748-7900~2
이메일 : gyeong7900@daum.net  |  등록일자 : 경북 가00009  |  등록번호 : 경북 가00009
대구본사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 22길 명문빌딩 6층 / 053-284-7900  |  포항본사 : 경상북도 포항시 남구 대이로 9번길 24 / 054-278-1201
경북신문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을바, 무단·전재·복사 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