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법인 동국대학교가 경주캠퍼스를 수도권이나 김해시로 이전하는 방안을 구상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의과대학의 수업을 기초과정부터 일산에 있는 바이오메디캠퍼스, 즉 동국대학교 일산병원으로 옮겨서 실시할 것을 염두에 두고 개선안을 마련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지방의 학령인구 감소로 인한 학교 경영 악화가 이 같은 구상을 한 주된 원인이다.  1978년 개교한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는 경주지역의 첫 종합대학으로 그동안 경주 발전에 큰 기여를 했다. 이 학교를 졸업한 인재들은 사회 곳곳에 투입돼 역할을 다했으며 동국대학교가 가진 정체성이 경주라는 도시와 매우 잘 부합돼 시민들도 대한민국의 역사 있는 전통사학의 소재지라는 점에서 자부심을 가지고 있다.  지방 소재 대학의 어려움은 날이 갈수록 심화되고 있다. 앞으로 이 문제는 더욱 깊어질 것이다.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도 예외는 아니다. 그러므로 동국대학 경주캠퍼스의 어려움이 마치 경주라는 도시의 사정으로 생겨난 문제인 것처럼 해석하는 것은 억지가 있다.  전체 인구와 학령인구 감소가 어찌 경주만의 특화된 현실인가. 인구감소는 수도권을 제외한 전국의 도시의 공통적인 현안이다. 그러므로 경주캠퍼스를 이전하는데 들이댈 이유가 될 수 없다. 전격적인 지원이라는 지자체의 달콤한 유혹 때문에 김해시로 이전할 수도 있다는 상상을 한 것은 너무 가벼운 운신이다.  경주는 한국 불교의 핵심도시다. 불교문화를 얘기할 때 경주를 빼놓고 떠들 수 없다. 동국대학교의 학교법인이 불교종단이라는 사실을 모르는 사람이 없다. 개교 100년을 넘긴 민족사학이 눈앞의 경영악화를 두고 멀쩡하게 잘 자리 잡고 뿌리 내리고 있는 학교를 통째로 옮기는 구상을 염두에 둔다는 자체가 이해할 수 없다.  학교 경영의 애로를 걱정해서 정체성을 흔드는 일은 종교가 사회에 해야 할 본분을 잃은 처사다. 재단에서 더 많은 신경을 쓰고 더 많은 전입금을 출연해 학교의 발전을 이뤄야 함에도 불구하고 마치 교육을 비즈니스로 여기는 교육사업자 행세를 한다면 누가 그 종교를 신뢰하고 지지하겠는가. 지금 경주캠퍼스가 겪고 있는 애로사항을 면밀히 분석하고 100년대계를 위해 더욱 과감한 지원을 해야 하는 것이 학교법인의 책임이요 눈앞의 사명이다.  경주캠퍼스도 학제개편 등의 자구책을 마련해 뼈를 깎는 노력을 해야 하는 것은 불문가지다. 막연하게 학교법인의 눈치만 살필 것이 아니라 대한민국 정신문화의 맥을 이어나가는 정체성을 살리는 일에 집중해야 한다. 동국대학교는 교육사업자들이 불쑥 만든 학교가 아니라 구한말 민족의 자존과 번영을 위해 큰 뜻을 세운 불교계가 세운 학교다.  경영상의 이유로 학교의 존재 가치를 흔드는 일은 없어야 한다. 100년 뒤, 더 멀리를 보고 대한민국의 교육과 정신문화를 이끌어나가라는 국민의 기대를 져버려서는 안 된다.
즐겨찾기+ 최종편집:2021-03-05 오후 11:18:16 회원가입기사쓰기구독신청지면보기전체기사보기
3월 5일 기준
3
6
398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1대표이사 : 박준현  |  주소 : 경상북도 경주시 알천북로 345(동천동 945-3) 경북신문 빌딩 3층  |  사업자등록번호 : 505-81-52491
편집·발행인 : 박준현  |  고충처리인 : 이상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상문  |  청탁방지담당관 : 이상문   |  문의 : 054-748-7900~2
이메일 : gyeong7900@daum.net  |  등록일자 : 경북 가00009  |  등록번호 : 경북 가00009
대구본사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 22길 명문빌딩 6층 / 053-284-7900  |  포항본사 : 경상북도 포항시 남구 대이로 9번길 24 / 054-278-1201
경북신문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을바, 무단·전재·복사 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