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포항지방해양수산청(이하 포항해수청)이 25일 마감한 `포항 영일만항~울릉 사동항 대형 카페리선 사업자` 공모에 2개 업체가 참여의향서를 접수했다.포항해수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울릉크루즈가 1만9988t급 카페리선 뉴시다오펄(NEW SHIDAO PEARL)호를 용선해 이 노선에 투입하겠다고 공모를 신청했다.뉴시다오펄호는 지난 2017년7월 건조돼 여객 1200명에 컨테이너 화물 218TEU를 적재할 수 있으며 속도는 20노트(시속 37㎞) 수준이다. 그 동안 석도국제훼리로 전북 군산과 중국 석도 지방을 오간 것으로 파악됐다.앞서 지난 22일에는 에이치해운이 1만4919t급 선라이즈 제주(SUNRISE JEJU)호 공로를 신청했다.이 선박은 여객 정원 638명, 202대의 차량을 적재할 수 있다. 속도는 뉴시다오펄호와 유사한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해 6월 건조해 전북 정읍 녹동과 제주 성산포 구간을 운행해 오다 지난해 11월부터 운행을 중단한 상태다.이들 선박은 지난해 2월 선령 만료로 운항이 중단된 ㈜대저해운의 카페리선 썬플라워호(2천394t급)보다는 6~8배 가량 큰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속도는 썬플라워호 등의 절반에도 못 미친다.포항해수청은 오는 2월4일까지 사업자 선정위원회를 구성해 사업 수행능력과 사업계획성, 재정건전성, 선박 상태 등을 서류심사와 현장실사, 업체 설명회 등을 통해 평가한 뒤 최종 사업자를 선정할 계획이다.사업수행능력 45점(재무건전성 20, 안전관리계획 10, 인력투입 계획 15)과 사업계획 55점(선박확보 35, 선박 운항계획 10, 선박계류시설 및 터미널 확보 10)을 평가해 80점 이상인 자 중에 최고 점수를 받은 자를 사업자로 선정한다.이 과정을 거쳐 사업자가 선정되면 오는 5~6월이면 이 노선에 투입·운항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한편 그동안 울릉주민들은 악천후에도 결항이 없는 대형 여객선 취항을 위해 `울릉 항로 대형 여객선 유치 및 지원사업`을 추진해 왔으나 선박 규모와 기항지를 둘러싼 주민들간 의견대립으로 사업추진이 지지부진해 왔다.이에 해양수산부가 직접 나서 이번 공모사업을 추진하게 됐다.해수청 공모대상은 총 톤수 8000t이상으로 전장 190m미만의 카페리선박을 1년 이내 항로에 투입하는 조건이다..
즐겨찾기+ 최종편집:2021-02-24 오후 11:03:32 회원가입기사쓰기구독신청지면보기전체기사보기
2월 24일 기준
19
18
440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1대표이사 : 박준현  |  주소 : 경상북도 경주시 알천북로 345(동천동 945-3) 경북신문 빌딩 3층  |  사업자등록번호 : 505-81-52491
편집·발행인 : 박준현  |  고충처리인 : 이상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상문  |  청탁방지담당관 : 이상문   |  문의 : 054-748-7900~2
이메일 : gyeong7900@daum.net  |  등록일자 : 경북 가00009  |  등록번호 : 경북 가00009
대구본사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 22길 명문빌딩 6층 / 053-284-7900  |  포항본사 : 경상북도 포항시 남구 대이로 9번길 24 / 054-278-1201
경북신문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을바, 무단·전재·복사 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