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배근 더불어민주당 정책위부의장은 “인구소멸에 직면한 지방정부도 생존을 위한 특단의 자구책이 강구돼야 한다"며 "정부와 국회도 특색 있는 지역발전과 지역균형발전 차원에서 지방 살리기에 적극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임 부의장은 7일 보도자료를 내고 “지난해 12월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안이 국회를 통과해 내년 1월부터는 창원, 수원, 고양, 용인 등 전국의 인구 100만 이상 4개 도시가 특례시로 승격돼 차별적 지방발전의 물꼬를 튼 만큼, 경주도 힘을 모으기 위해 백제권의 공주, 부여, 익산 및 가야권의 고령 등 지방 고도와 함께 문화특별자치시 추진연합체를 만들어 자치시 승격을 추진하는데 주도적 역할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그러면서 “정부가 인구수를 기준으로 특례시를 지정한 것처럼 역사 고도도 하나의 기준으로 삼아 문화특별자치시로 지정이 충분히 가능한 상황”이라며 “얼마나 지방정부가 공동으로 노력하느냐에 승격 여부가 달려있다”고 지적했다.임 부의장은 “경주는 992년 동안 한곳을 수도로 삼은 세계적으로 드문 고도로서 우리나라에서 역사적 상징성이 가장 큰 도시로서 문화특별자치시는 국가적 자부심을 높이기 위해서도 필요하다”며 “지방분권과 지역균형발전 차원에서도 추진돼야 하며, 경주시민들은 문화재보호와 원자력발전에 따른 국가적 부담을 모두 떠안고 있는 만큼 보상차원에서도 자치시 승격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덧붙였다.그러면서 “경주시가 문화체육관광부가 지정하는 전국 4개의 관광거점도시에서 탈락되고 1차 및 2차 법정문화도시에도 선정되지 못해 아쉬웠지만 3차 선정시에는 경주시가 법정문화도시로 선정되길 바란다”고 말했다.또 “경주시는 자동차부품업체가 많은 제조업도시로 탄소중립과 전기자동차 시대로 이행을 준비해야 하는 만큼 정부의 디지털 뉴딜사업 추진에 효과적으로 대처하면서 제조업 분야의 혁신을 통해 생산성 및 부가가치 향상을 기하도록 인공지능(AI)기반의 제조 효율화를 위해 지역중소기업에 대한 과감한 정책적 지원과 상호협력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최근 불거진 동국대경주캠퍼스 이전 설에 대해 임 부의장은 “전국의 지방과 경주가 처한 위기를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사례”라
즐겨찾기+ 최종편집:2021-02-27 오후 03:04:08 회원가입기사쓰기구독신청지면보기전체기사보기
2월 25일 기준
15
9
396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1대표이사 : 박준현  |  주소 : 경상북도 경주시 알천북로 345(동천동 945-3) 경북신문 빌딩 3층  |  사업자등록번호 : 505-81-52491
편집·발행인 : 박준현  |  고충처리인 : 이상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상문  |  청탁방지담당관 : 이상문   |  문의 : 054-748-7900~2
이메일 : gyeong7900@daum.net  |  등록일자 : 경북 가00009  |  등록번호 : 경북 가00009
대구본사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 22길 명문빌딩 6층 / 053-284-7900  |  포항본사 : 경상북도 포항시 남구 대이로 9번길 24 / 054-278-1201
경북신문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을바, 무단·전재·복사 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