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김석기(경주시·사진) 의원은 "결국 거짓과 허위로 드러난 월성원전 삼중수소 유출 논란은 치졸한 정치공작에 불과했다"며 "괴담 유포와 정치 선동을 자행한 민주당은 경주시민에게 즉각 사과하고 피해를 전면 보상하라"고 요구했다.  김 의원은 17일 오전 11시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그동안 많은 원전 전문가들이 과학적 근거를 제시하며 반박해온 월성원전 삼중수소 유출 관련 논란은 민주당과 일부 언론이 만들어낸 거짓과 허위사실이었음이 국무총리 소속 원자력안전위원회(원안위)의 공식 답변자료로 드러났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의원은 "지난 1월 월성원전 1호기 불법폐쇄 등에 대한 검찰의 광범위한 수사가 진행 중인 상황에서 나온 삼중수소 유출 관련 거짓은 우려대로 검찰수사 물타기용 과장·왜곡 선동이었음이 밝혀진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민주당 대표까지 나선 대대적 거짓 정치선동 당시에도 현 정부가 임명한 한국수력원자력(한수원) 사장조차 `월성원전 부지 내 지하수의 삼중수소 농도는 원자력안전위원회의 배출관리기준을 초과한 사례가 없고 삼중수소의 외부유출은 전혀 없었다`고 해명했다"며 "이뿐만 아니라 지난달 14일 국민의힘 진상조사단의 현장 방문 시 월성원전 종사 근로자들은 이구동성으로 `방사능 유출위험과 안전관리가 허술하다면 우리가 원전 내에서 24시간 어떻게 일할 수 있겠는가`라며 즉각 선동정치를 중단해줄 것을 하소연한 바도 있다"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허위사실과 거짓선동으로 경주시민에게 막대한 정신적, 경제적 피해를 끼친 이번 삼중수소 유출 논란의 모든 책임은 문재인 정권과 민주당에 있음을 국민 앞에 시인하라"며 "민주당은 선량한 26만 경주시민들께 머리숙여 사죄하고, 그동안 경주시민이 받은 모든 정신적, 경제적 피해에 대해 전면 배상하라"고 압박했다.
즐겨찾기+ 최종편집:2021-02-24 오후 11:03:32 회원가입기사쓰기구독신청지면보기전체기사보기
2월 24일 기준
19
18
440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1대표이사 : 박준현  |  주소 : 경상북도 경주시 알천북로 345(동천동 945-3) 경북신문 빌딩 3층  |  사업자등록번호 : 505-81-52491
편집·발행인 : 박준현  |  고충처리인 : 이상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상문  |  청탁방지담당관 : 이상문   |  문의 : 054-748-7900~2
이메일 : gyeong7900@daum.net  |  등록일자 : 경북 가00009  |  등록번호 : 경북 가00009
대구본사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 22길 명문빌딩 6층 / 053-284-7900  |  포항본사 : 경상북도 포항시 남구 대이로 9번길 24 / 054-278-1201
경북신문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을바, 무단·전재·복사 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