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나 안동과 같은 국제적인 관광도시에는 앞으로 코로나19가 종식되고 난 후 외국인 관광객의 수요가 급증할 것으로 보인다. 코로나 팬데믹에서 대한민국이 보여준 방역의 모범으로 국가의 위상이 높아지고 K컬쳐의 세계화가 가속되면서 대한민국에 대한 관심이 증폭될 것이고 여기에 따른 관광수요도 높아질 것이 분명하다.  만일 이 예상이 맞다면 앞으로 우리나라의 여행 패턴도 상당부분 개선될 여지가 있다. 해마다 큰폭의 관광적자를 기록하던 우리나라도 그 폭을 좁혀 나가고 외국인들이 우리나라를 방문해 뿌리고 갈 외화도 상당 부분 늘어날 것이다. 그렇다면 이들에게 충분한 만족감을 주고 다시 방문할 수 있는 인상을 심어줘야 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여행의 품질 개선과 다양한 인프라 확충이 반드시 필요하다.  그동안 우리나라의 인바운드 시장은 국내 대형 여행사가 거의 독점하다시피 했다. 충분한 네트워크와 해외지사를 보유한 대형 여행사들은 우리나라를 방문하는 외국 여행객들을 싹쓸이하다시피 하고 지역의 여행사에게는 하청을 주는 시스템으로 운영했다. 그러다 보니 지역의 여행사들은 마진을 남기기 위해 품질을 떨어뜨려야 하고 외국인 여행자들은 불만을 제기하는 악순환이 거듭됐다.  이를 해소하고 달라지는 여행환경을 대비하기 위해 지역을 방문하는 외국인 여행자들을 지역의 인바운드 전문 여행사가 수용하는 제도적 장치를 마련할 필요가 있다. 지역의 여행 환경을 가장 잘 아는 것은 당연히 지역의 여행사이며 만족할 만한 수익이 남으면 여행의 질은 저절로 개선될 것이다. 그리고 만족한 여행을 여행자들은 단 한 줄의 후기라도 제대로 남길 것이 분명하다.  코로나19로 여행업계가 전멸하다시피 하는 이 시점에 넋을 놓고 앉아 있어서는 안 된다. 치명타를 입은 여행업계의 미래를 위해서라도 인바운드 여행 시스템의 개선을 당국이 나사서 마련해줘야 한다. 그래야 그동안 입었던 피해에 대한 보상도 이뤄지고 지금부터 차분하게 준비도 할 수 있다.  우리의 여행업계는 그동안 아웃바운드 중심의 영업을 해왔다. 그만큼 우리나라의 여행산업이 제대로 구축되지 못했다는 증거다. 그러나 이제 우리나라가 국제적인 명성을 쌓아나가고 있으니 포스트코로나 시대의 여행환경을 적응하기 위해 인바운드의 전문화에 본격 나서야 한다. 그리고 대기업이 주도하는 시장을 지방의 영세 여행사가 전문적으로 운영해 나갈 수 있도록 법적인 제도적인 장치를 시급하게 마련해야 한다.
즐겨찾기+ 최종편집:2021-02-27 오후 03:04:08 회원가입기사쓰기구독신청지면보기전체기사보기
2월 25일 기준
15
9
396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1대표이사 : 박준현  |  주소 : 경상북도 경주시 알천북로 345(동천동 945-3) 경북신문 빌딩 3층  |  사업자등록번호 : 505-81-52491
편집·발행인 : 박준현  |  고충처리인 : 이상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상문  |  청탁방지담당관 : 이상문   |  문의 : 054-748-7900~2
이메일 : gyeong7900@daum.net  |  등록일자 : 경북 가00009  |  등록번호 : 경북 가00009
대구본사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 22길 명문빌딩 6층 / 053-284-7900  |  포항본사 : 경상북도 포항시 남구 대이로 9번길 24 / 054-278-1201
경북신문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을바, 무단·전재·복사 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