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년 만에 한 추모비가 대구 달서구 와룡산 선원공원에 세워졌다. 이 비석은 `대구개구리소년 실종·암매장 사건`(개구리소년사건)이 발생한지 딱 30주년이 되는 날 희생된 아이들을 추모하고 어린이들의 안전을 기원하는 의미로 만들어 졌다.대구시는 26일 오전 11시께 선원공원에서 ‘개구리소년 30주년 추모제’를 개최하면서 추모·기원비를 설치하고 제막식도 함께 진행했다. 추모·기원비는 1부 제막식을 통해 모습을 드러냈다. 비석의 이름은 ‘안식-품’. 가로 3.5m, 세로 1.3m, 높이 2m 규모로 화강석 재질의 비석은 설치 장소 선정과 디자인 구상에서 유족들의 의견이 적극 반영됐다.2부 추모제에선 나주봉 ㈔전국미아·실종가족찾기시민의모임(전미찾모) 대표가 아이들의 안식처를 옮기듯 안식-품 근처 토양에 흙을 흩뿌렸다.국내 장기 미제사건 중 하나인 `개구리소년사건`은 1991년 3월26일 대구 달서구 성서초교에 다니던 우철원(당시 13세), 조호연(12), 김영규(11), 박찬인(10), 김종식군(9)이 도롱뇽 알을 주우러 집 뒤쪽의 와룡산에 올라갔다 실종된 후 11년이 지난 2002년 와룡산 세방골에서 모두 백골로 발견된 사건이다.경찰은 국내 단일 실종사건으로는 최대 규모인 연 35만명의 수색인력을 풀었지만 진범과 실종 경위를 끝내 밝혀내지 못했다.한동안 잠잠하던 이 사건은 발생 11년이 지난 2002년 9월26일 실종 어린이들이 유골로 발견되면서 세간의 관심을 끌었다.당시 경북대 법의학팀은 예리한 물건 등에 의한 명백한 타살이라고 결론지었지만 2006년 공소시효가 만료되면서 현재까지 미제로 남아 있다.
즐겨찾기+ 최종편집:2021-04-20 오후 08:07:19 회원가입기사쓰기구독신청지면보기전체기사보기
4월 20일 기준
15
21
549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1대표이사 : 박준현  |  주소 : 경상북도 경주시 알천북로 345(동천동 945-3) 경북신문 빌딩 3층  |  사업자등록번호 : 505-81-52491
편집·발행인 : 박준현  |  고충처리인 : 이상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상문  |  청탁방지담당관 : 이상문   |  문의 : 054-748-7900~2
이메일 : gyeong7900@daum.net  |  등록일자 : 경북 가00009  |  등록번호 : 경북 가00009
대구본사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 22길 명문빌딩 6층 / 053-284-7900  |  포항본사 : 경상북도 포항시 남구 대이로 9번길 24 / 054-278-1201
경북신문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을바, 무단·전재·복사 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