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는 여덟 살 때 어머니를 여의고, 큰집에서 30여 리 시골길을 걸어서 초등학교 3년을 다녔고, 집에서 약 3km 거리에 중학교가 있었지만 집에서 중학교를 다닐 수 없어 자취도 하고 하숙도 하고 가정교사도 하면서 우여곡절 끝에 중학교를 졸업했다.   당시 우리나라의 중학교 진학률이 20%도 되지 않았고 가정은 아주 가난했다. 하지만 자애롭고 목표의식이 뚜렷하고 교육열 강하신 부친 덕에 계속 공부할 수 있었다.   한 달 정도 구두닦이도 했지만, 주로 가정교사를 하면서 부친의 지극한 사랑으로 학업을 계속할 수 있었다. 매우 감사하게 생각한다.   사회봉사를 하겠다고 신문에 1000여 편(시 약 350편 포함)의 글을 썼고, 원고료는 불우이웃돕기성금으로 냈다. 신문에 글쓰기는 여러 사람에게 지식과 정보를 제공하는 아름답고 향기로운 꽃이다.   지금까지 `두뇌자원의 개발만이 살길이다`, `인생은 노력과 운명과 믿음`, `내 인생 즐거워` 등 16권의 책을 냈고, 1권당 평균 298쪽이다.   필자에게 한마디 하라고 한다면 인생은 유비무환, 또 한마디 하라고 한다면 부부는 자식들이 부모 없어도 아쉬울 것 없을 때까지 이혼하지 않고 건강하게 장수해야 한다는 말을 꼭 하고 싶다.   자식들이 어린 시절 어떤 달은 월급보다 병원비가 많았고, 한때는 생활이 어려워 주먹만한 사과 한 개를 깎아서 아들 딸에게 반 개씩 주고 아내는 껍질을 먹었다.   하지만 아들은 의사가 되고 딸은 교사가 되었으며, 마음의 부자가 되고 나니 세상이 너무도 아름답다.   뉴질랜드, 필리핀, 영국, 독일, 스위스, 이탈리아, 프랑스, 호주, 중국 등 11개국을 여행했으며, 7개국은 아내와 함께 여행했다.   무사히 공직생활을 마치고 공무원연금을 받아 생활하고 있으며, 11개국을 여행하고 나니, 인생의 가을을 최대한 늘리고 싶다.
즐겨찾기+ 최종편집:2021-09-20 오전 08:09:39 회원가입기사쓰기구독신청지면보기전체기사보기
9월 19일 기준
47
41
1910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1대표이사 : 박준현  |  주소 : 경상북도 경주시 알천북로 345(동천동 945-3) 경북신문 빌딩 3층  |  사업자등록번호 : 505-81-52491
편집·발행인 : 박준현  |  고충처리인 : 이상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상문  |  청탁방지담당관 : 이상문   |  문의 : 054-748-7900~2
이메일 : gyeong7900@daum.net  |  등록일자 : 경북 가00009  |  등록번호 : 경북 가00009
대구본사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 22길 명문빌딩 6층 / 053-284-7900  |  포항본사 : 경상북도 포항시 남구 대이로 9번길 24 / 054-278-1201
경북신문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을바, 무단·전재·복사 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