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선예비후보 후원금이 하루만에 총 25억 6545만원의 모집이 완료돼 대통령 선거 역사상 가장 빠르게 후원금이 마감되는 기록을 세웠다. 이는 더불어민주당 유력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첫날 모은 후원금보다 2배 가까이 높은 수치이자 이낙연 후보의 3배 수준이다.  대부분 소액후원금으로 당일 전국에서 초 단위로 입금되었고, 마감 이후에도 후원금 문의가 이어지고 있는 상황이었다. 윤 후보 캠프는 "미국의 경우 여론조사 지표보다 후원금 모금을 더 중요한 민심의 척도로 평가 한다"면서 "최근 여론조사 결과가 들쑥날쑥하고 석연치 않은 경위로 중단되기도 한 상황에서 후원금 모집 하루 만에 전무후무한 기록을 세웠다는 것은 정치적으로 중요한 의미를 가진다"고 자평했다. 27일 윤석열 대선 예비후보 후원회에 따르면 경제적으로 어려운 시기임에도 후원금 모집시작 하루만인 26일 오후8시15분 입금을 끝으로 완료했다.  전체 후원자 수는 2만1천279명에 달하며 이 중 94.7%인 2만147명이 10만 원 이하 소액 후원자로 집계됐다. 윤석열 대선 예비후보는 "기록적인 모금이 이루어진 상황을 보니 정권교체를 염원하는 국민의 열망이 표출된 결과가 아닐까 생각이 든다. 마음을 보태주신 국민들과 함께 상식이 통용되는 공정한 대한민국을 꼭 만들겠다"며 감사인사를 전했다.   야권 대선후보의 후원금 모금이 시작한 지 하루 만에 한도를 다 채워 의미를 더해주고 있다. 이는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유력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이낙연 전 대표 첫날 모은 후원금보다 2배에서 3배에 달하는 높은 수치이다.  후원자중에서는 영화배우 김부선씨가 포함된 것으로 알려지면서 눈길을 끌었다. 김씨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윤 후보에게 10만원을 후원한 사실을 공개하며 "그 길을 가지 않는다면 더 편한 인생일 텐데 비바람 길을 걷는 것이라 더 안타깝다. 무엇보다 그의 올곧은 소신을 믿는다"고 적었다.   많은 후원금은 비상식을 회복하고 예측가능하고 편안하게 살게 해달라는 윤 후보에 대한 국민의 지지와 격려일 것이다. 10만원 이하 소액 후원은 자발적인 지지와 후원의 척도로 보고 있다.   지금까지 여야 정치인 가운데 후원금 모집이 하루 만에 전액을 채운 정치인은 윤 후보가 유일하다. 이에 윤석열후보 후원회장은 국민적 지지를 다시 확인했다며 반색했다. 윤 후보의 기록적인 모금이 이루어진 상황을 보면 정권교체를 염원하는 국민의 열망이 표출된 결과이다.   윤 후보는 마음을 보태준 국민들과 함께 상식이 통용되는 공정한 대한민국을 꼭 만들어야 하는 막중한 책임이 있다. 장외 활동에 동력을 얻은 윤 후보는 27일 부산 방문에서도 지지자들의 환영이 열렬했다.   입당을 늦추래도 민생을 두루 들어 대선 출마의 불가피성에 대한 근거를 더 확보한다는 차원에서 장외활동은 바람직하다. 너무 오른쪽으로 기울이지 말고 중도 우파 다소 진보적인 세력들을 더 규합해서 국민의힘 버스에 타야 한다. 할 일을 다해놓고 하늘의 뜻만 기다리는 진인사대천명이 실감나는 계절이다.
즐겨찾기+ 최종편집:2021-09-18 오후 02:08:50 회원가입기사쓰기구독신청지면보기전체기사보기
9월 17일 기준
38
38
2008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1대표이사 : 박준현  |  주소 : 경상북도 경주시 알천북로 345(동천동 945-3) 경북신문 빌딩 3층  |  사업자등록번호 : 505-81-52491
편집·발행인 : 박준현  |  고충처리인 : 이상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상문  |  청탁방지담당관 : 이상문   |  문의 : 054-748-7900~2
이메일 : gyeong7900@daum.net  |  등록일자 : 경북 가00009  |  등록번호 : 경북 가00009
대구본사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 22길 명문빌딩 6층 / 053-284-7900  |  포항본사 : 경상북도 포항시 남구 대이로 9번길 24 / 054-278-1201
경북신문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을바, 무단·전재·복사 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