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조인성이 아프리카 탄자니아 학교 건립에 5억원을 기부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밀알복지재단은 28일 "조인성이 기부한 후원금 5억원으로 지난 2018년 탄자니아 중부 싱기다(Singida) 지역에 학교를 완공해 운영 중이다"고 밝혔다.조인성의 기부로 건립된 `싱기다 뉴비전스쿨`은 탄자니아 안에서도 손꼽히는 빈곤 지역에 위치하고 있으며, 유치부 3개 학급과 초등부 5개 학급에서 총 351명의 학생이 교육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2019년에는 조인성이 직접 학교에 방문해 아이들과 함께 테르미날리아 묘목을 운동장에 심었다. 그는 "테르미날리아는 옆으로 크게 자라 큰 그늘을 만드는 나무라 들었다"며 "아이들에게 시원하고 편안한 쉼의 공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밀알복지재단 관계자는 "학교가 아닌 일터로 내몰렸던 아이들이 제자리를 찾고 저마다의 반짝이는 꿈을 그려가고 있다"며 "학교 건립을 넘어 아이들과 지역주민에게 희망과 미래를 선물해주신 조인성님께 깊이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즐겨찾기+ 최종편집:2021-10-24 오전 08:15:52 회원가입기사쓰기구독신청지면보기전체기사보기
10월 23일 기준
21
35
1508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1대표이사 : 박준현  |  주소 : 경상북도 경주시 알천북로 345(동천동 945-3) 경북신문 빌딩 3층  |  사업자등록번호 : 505-81-52491
편집·발행인 : 박준현  |  고충처리인 : 이상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상문  |  청탁방지담당관 : 이상문   |  문의 : 054-748-7900~2
이메일 : gyeong7900@daum.net  |  등록일자 : 경북 가00009  |  등록번호 : 경북 가00009
대구본사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 22길 명문빌딩 6층 / 053-284-7900  |  포항본사 : 경상북도 포항시 남구 대이로 9번길 24 / 054-278-1201
경북신문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을바, 무단·전재·복사 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