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지역 노동시민사회단체는 이명박, 박근혜 정부 시절 철도민영화 전략의 일환으로 추진된 고속철도 분리체제를 종식하고 포항시민의 보편적 이동권 보장을 위해 `수서행 KTX 운행, 고속철도 통합` 20만 청와대 청원운동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19일 오후 포항역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철도노조와 포항지역 노동시민사회단체, 지자체까지 나서 수서행 KTX 즉각 투입, 고속철도 통합을 요구하는 활동을 지난 5월부터 쉼 없이 벌여왔다"며 "전라선 수서행 SRT 투입만을 고집하는 국토부의 계획은 철도의 공공성을 해치고 지역적 차별을 초래하는 잘못된 정책임을 규탄하고 바로잡고자 투쟁해 왔다"며 이같이 밝혔다. 또 "KTX가 수서역에서 출발하고 수서역까지 갈 수 있다면 지역 차별이 해소된다"며 "이미 전라선, 경전선, 동해선을 운행하는 KTX를 수서역에도 갈 수 있게 한다면 포항, 마산, 진주, 창원의 시민들도 당장 환승 없이 수서로 갈 수 있다"고 주장했다. 고속철도를 통합하면 좌석은 늘고 요금은 10% 내려간다는 주장도 내놨다. 이들은 "고속철도 분리로 인해 해마다 560억 가량의 중복비용이 발생해 국민의 혈세가 낭비되고 있다"며 "KTX와 SRT를 통합 운영할 경우 좌석이 늘어나고 고속철도 요금을 10% 인하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고속철도가 통합돼야 철도의 공공성을 지켜갈 수 있다"며 "적자를 이유로 서민의 발인 시골 철도가 사라지고 있다. 고속철도의 수입으로 교차보조를 해오던 고리가 끊기면 국민의 철도, 공공철도가 흔들리게 된다"고 덧붙였다. 노동시민사회단체는 "고속철도통합, 수서행 KTX 운행을 요구하는 20만 국민의 행동으로 잘못된 철도정책을 바로 잡아야 한다"며 "대한민국 국민이면 어느 곳에 살던 철도이용에 차별받지 않고 골고루 혜택을 받을 수 있는 국민의 철도가 되기를 간절히 소망하며 20만 청와대 청원운동에 돌입한다"고 선언했다. 이들은 이 요구에 청와대가 답해야 한다며 "철도 쪼개기 정책을 고집하며 국민의 이동권을 외면하고 철도산업을 망쳐먹는 길로 갈 것인지, 이제라도 고속철도 통합으로 철도의 공공성을 바로 세워 나갈 것인지 결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즐겨찾기+ 최종편집:2021-09-17 오전 08:55:12 회원가입기사쓰기구독신청지면보기전체기사보기
9월 16일 기준
47
33
1,943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1대표이사 : 박준현  |  주소 : 경상북도 경주시 알천북로 345(동천동 945-3) 경북신문 빌딩 3층  |  사업자등록번호 : 505-81-52491
편집·발행인 : 박준현  |  고충처리인 : 이상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상문  |  청탁방지담당관 : 이상문   |  문의 : 054-748-7900~2
이메일 : gyeong7900@daum.net  |  등록일자 : 경북 가00009  |  등록번호 : 경북 가00009
대구본사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 22길 명문빌딩 6층 / 053-284-7900  |  포항본사 : 경상북도 포항시 남구 대이로 9번길 24 / 054-278-1201
경북신문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을바, 무단·전재·복사 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