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월성 서성벽에서 사람을 제물로 바쳐 제사를 지낸 `인신공희` 사례가 또 한번 발견됐다. 월성 서성벽의 인신공희는 국내 유일의 `성벽 의례`이며, 현재까지 신라가 최초로 축조한 왕성인 경주 월성에서만 확인되고 있다. 7일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는 월성 서성벽에 대한 추가 발굴 결과, 인신공희의 성인 여성 인골 1구를 추가로 발굴했고 월성의 축조 연대와 축성 방식을 최초로 밝혀냈다고 했다.경주문화재연구소에 따르면, 월성 기초부 공사를 끝내고 성벽을 거대하게 쌓아 올리기 전에 성벽과 문지가 견고하게 축조되길 바라는 인신공희가 거행됐음이 확인됐다. 이번 조사에서 2017년에 보고된 50대 남녀 인골에 더해 성인 여성 인골과 동물뼈 등을 추가로 확인했다. 여성 인골은 곡옥 모양의 유리구슬을 엮은 목걸이, 팔찌를 착용했고, 키가 약 135cm 전후로 체격이 왜소했던 것으로 추정된다. 동물뼈는 말, 소 등 대형 포유류로 추정되며, 늑골 부위 위주로 선별해 제물로 바쳐졌다.인신공희 지점에서 북서쪽 방향으로 약 10m 정도 떨어진 곳에는 1985년과 1990년 시굴·발굴조사에서 출처 불명의 인골 20구 이상이 일괄적으로 확인된 바 있는데, 이번에 밝혀진 월성의 축성 작업과 비교한 결과 이들 인골 또한 성벽 축조 과정과 관련해 묻힌 것으로 확인됐다.
즐겨찾기+ 최종편집:2021-09-17 오전 10:13:32 회원가입기사쓰기구독신청지면보기전체기사보기
9월 17일 기준
38
38
2008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1대표이사 : 박준현  |  주소 : 경상북도 경주시 알천북로 345(동천동 945-3) 경북신문 빌딩 3층  |  사업자등록번호 : 505-81-52491
편집·발행인 : 박준현  |  고충처리인 : 이상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상문  |  청탁방지담당관 : 이상문   |  문의 : 054-748-7900~2
이메일 : gyeong7900@daum.net  |  등록일자 : 경북 가00009  |  등록번호 : 경북 가00009
대구본사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 22길 명문빌딩 6층 / 053-284-7900  |  포항본사 : 경상북도 포항시 남구 대이로 9번길 24 / 054-278-1201
경북신문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을바, 무단·전재·복사 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