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윤, 최동석 전 KBS 아나운서 부부가 제주의 노키즈존 식당에 자녀들과 함께 출입했다는 사실이 알려져 `특혜 논란`이 일고 있다.최근 네이버 한 카페에 제주도의 한 식당에 방문하려다 `노키즈존`이라는 이유로 방문하지 못했다는 누리꾼 A씨의 사연이 공개되면서다.가족과 그 식당에 가기 위해 방문하려던 A씨는 단칼에 거절당했으나 얼마 뒤 SNS에서 방송인 박지윤씨 가족이 그 곳에서 식사하는 사진을 발견했다.A씨는 "아이들은 모두 초등학생이었다. 사람을 가려 받나. 이런 곳도 유명인에게 약한 것 같다. 음식보다 홍보로 승부를 보는 곳인가 싶어 씁쓸했다"고 토로했다.이후 다른 누리꾼이 해당 식당에 미성년자 출입과 관련해 문의하자 식당 측은 "박지윤이 인스타그램을 통하지 않고 지인을 통해 예약 후 방문했다. 다음 번 결혼기념일에 다시 오신다며 이번 방문도 지인을 통해 예약하지 않으셔서 노키즈존을 크게 인지하지 못하시고 아이들과 같이 오게 됐다"고 해명했다.식당 측은 이어 "(박지윤이) 결혼기념일이라 아이들과 꾸미고 왔는데 취소하기 어려워 부득이하게 아이들과 동반해 받았다. 저희의 불찰로 인해 고객들께서 혼란을 느끼게 해드려 정말 죄송하다"고 사과했다.이같은 상황에 누리꾼들은 싸늘한 반응을 보였다. "선택적 노키즈존이냐"는 등의 반응으로 해당 식당의 인스타그램에 항의 댓글을 남기고 있다.논란이 커지자 박지윤은 SNS에서 해당 식당에서 남긴 인증샷을 삭제한 상태다. 현재까지 이와 관련한 공식 입장은 내놓지 않고 있다.
즐겨찾기+ 최종편집:2021-09-17 오전 09:05:33 회원가입기사쓰기구독신청지면보기전체기사보기
9월 16일 기준
47
33
1,943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1대표이사 : 박준현  |  주소 : 경상북도 경주시 알천북로 345(동천동 945-3) 경북신문 빌딩 3층  |  사업자등록번호 : 505-81-52491
편집·발행인 : 박준현  |  고충처리인 : 이상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상문  |  청탁방지담당관 : 이상문   |  문의 : 054-748-7900~2
이메일 : gyeong7900@daum.net  |  등록일자 : 경북 가00009  |  등록번호 : 경북 가00009
대구본사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 22길 명문빌딩 6층 / 053-284-7900  |  포항본사 : 경상북도 포항시 남구 대이로 9번길 24 / 054-278-1201
경북신문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을바, 무단·전재·복사 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