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상 악령이 손흥민(29)의 소속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 홋스퍼를 덮쳤다.토트넘은 17일(한국시간) 프랑스 렌의 로아종 파르크에서 열린 스타드 렌(프랑스)과의 2021~2022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 콘퍼런스리그 조별리그 G조 1차전에서 2-2로 비겼다.종아리 부상 중인 손흥민이 원정에 동행하지 않은 가운데 이날 선발로 나섰던 스테번 베르흐베인과 루카스 모우라까지 부상으로 쓰러졌다.최근 부상에서 회복해 이날 출격한 베르흐베인은 전반 30분 만에 부상을 입고 피에르 에밀-호이비에르와 교체됐다.또 모우라는 후반 9분 부상으로 교체돼 벤치로 내려왔다.부상 악재다. 앞서 토트넘은 A매치 기간 손흥민과 에릭 다이어, 라이언 세세뇽을 부상으로 잃었다.여기에 카타르월드컵 남미예선에 참가한 지오바니 로 셀소와 크리스티안 로메로, 다빈손 산체스는 코로나19 자가격리로 합류하지 못하고 있다.A매치 직격탄을 맞은 토트넘은 지난 11일 크리스탈 팰리스와 EPL 4라운드에서 0-3으로 완패했다.개막 3연승으로 한때 선두까지 올라섰던 토트넘은 최근 공식전 2경기 무승으로 주춤하다.누누 이스피리투 산투 토트넘 감독은 경기 후 "끔찍하다. 최근 우리에게 일어난 일들은 결코 좋은 현상이 아니다"라고 말했다.토트넘은 오는 20일 0시30분 첼시와 EPL 5라운드 홈 경기를 갖는다. 첼시는 이번 시즌 개막 후 4경기 무패(3승1무)를 달리고 있다.산투 감독은 손흥민, 다이어 등 기존 부상자들에 대해 "하루하루 나아지고 있다"면서도 첼시전 출전 가능성에는 조심스러운 반응을 보였다.이어 이날 쓰러진 베르흐베인과 모우라의 첼시전 출격 여부에 대해서도 "의료진이 살피고 있지만, 쉽지 않다"고 했다.계속되는 부상 악재에 산투 감독은 "이게 축구다. 우리가 극복해야 한다. 그게 우리를 더 강하게 만들 것"이라고 강조했다.
즐겨찾기+ 최종편집:2021-12-03 오전 09:08:37 회원가입기사쓰기구독신청지면보기전체기사보기
12월 2일 기준
70
106
5266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1대표이사 : 박준현  |  주소 : 경상북도 경주시 알천북로 345(동천동 945-3) 경북신문 빌딩 3층  |  사업자등록번호 : 505-81-52491
편집·발행인 : 박준현  |  고충처리인 : 이상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상문  |  청탁방지담당관 : 이상문   |  문의 : 054-748-7900~2
이메일 : gyeong7900@daum.net  |  등록일자 : 경북 가00009  |  등록번호 : 경북 가00009
대구본사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 22길 명문빌딩 6층 / 053-284-7900  |  포항본사 : 경상북도 포항시 남구 대이로 9번길 24 / 054-278-1201
경북신문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을바, 무단·전재·복사 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