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남자 탁구가 25년 만에 아시아선수권대회 단체전에서 정상에 올랐다.남자 탁구 대표팀은 1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에서 열린 2021 아시아선수권대회 남자 단체전 결승에서 대만을 3-1로 꺾고 우승을 차지했다.한국 탁구가 아시아선수권대회 남자 단체전 금메달을 딴 것은 1996년 칼랑 대회 이후 25년 만이다. 8월초 끝난 2020 도쿄올림픽에서 노메달 수모를 당했던 한국 탁구는 이번 대회 여자 단체전 은메달에 이어 남자 단체전 금메달을 획득, 두 달 전의 아쉬움을 덜어냈다.하지만 이번 대회에는 최강국 중국이 코로나19를 이유로 출전하지 않았으며 대다수 국가가 최정예로 팀이 아닌 1.5~2진급 선수들이 출전했다.결승 상대 대만도 에이스이자 단식 세계랭킹 6위인 린윈루가 출전하지 않았다. 단체전 결승에는 단식 세계랭킹 27위 좡즈위안, 72위 전젠안, 177위 펑이신이 나섰다.한국은 단식 세계랭킹 12위 장우진, 22위 이상수, 41위 안재현으로 팀을 꾸렸다. 잠시 태극마크를 반납한 13위 정영식(미래에셋증권)을 제외하고 랭킹이 가장 높은 선수들로 대표팀을 구성했다.한국은 1단식에 나선 장우진이 전젠안을 3-1(11-8 9-11 11-8 11-7)로 꺾어 기분좋게 출발했지만, 2단식에서 이상수가 좡즈위안에 1-3(9-11 11-13 11-7 8-11)으로 져 동점으로 따라잡혔다.하지만 3단식에서 안재현이 펑이신을 3-0(12-10 11-9 14-12)으로 완파해 다시 흐름을 가져갔고, 장우진이 4단식에서 좡즈위안을 3-0(11-9 11-7 11-5)으로 물리쳐 우승을 확정했다.함께 벌어진 여자 단식 128강전과 혼합복식 8강전에서는 한국 선수들 대부분이 승리를 맛봤다.그러나 혼합복식 8강전에 나선 안재현-신유빈(대한항공) 조는 홍콩의 웡춘팅-두호이켐 조에 1-3(11-6 10-12 3-11 7-11)으로 패배했다.장우진-전지희(포스코에너지) 조는 혼합복식 준결승 진출에 성공한 상태다.
즐겨찾기+ 최종편집:2021-10-22 오후 05:36:59 회원가입기사쓰기구독신청지면보기전체기사보기
10월 22일 기준
21
45
1440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1대표이사 : 박준현  |  주소 : 경상북도 경주시 알천북로 345(동천동 945-3) 경북신문 빌딩 3층  |  사업자등록번호 : 505-81-52491
편집·발행인 : 박준현  |  고충처리인 : 이상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상문  |  청탁방지담당관 : 이상문   |  문의 : 054-748-7900~2
이메일 : gyeong7900@daum.net  |  등록일자 : 경북 가00009  |  등록번호 : 경북 가00009
대구본사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 22길 명문빌딩 6층 / 053-284-7900  |  포항본사 : 경상북도 포항시 남구 대이로 9번길 24 / 054-278-1201
경북신문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을바, 무단·전재·복사 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