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8-05-21 오후 04:50:01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사회

`국정농단 핵심` 최순실, 징역 20년+벌금 180억

"삼성·롯데로 부터 거액 뇌물수수
사상 초유 대통령 파면까지 초래"
국정질서 망각·기업인에 허탈감
안종범 6년·신동빈 회장 '구속'

경북신문 기자 / 입력 : 2018년 02월 13일
법원이 국정농단 사태의 '핵심' 최순실(62)씨에 대해 징역 20년의 중형을 선고했다. 안종범(59) 전 청와대 정책조정 수석에게는 징역 6년과 벌금 1억원이 선고됐다.
 법원은 또 불구속 상태에서 재판을 받아온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에게는 징역 2년6개월을 선고하고 법정 구속했다. 70억원의 추징금도 명령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부장판사 김세윤)는 13일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뇌물) 등 혐의로 기소된 최 씨에게 징역 20년과 벌금 180억 선고하고 72억원의 추징금을 명령했다.
 재판부는 최 씨에 대해 "박근혜(66) 전 대통령과의 사적 친분을 이용해 기업들로 하여금 재단 출연금을 강요했다"면서 "삼성과 롯데로부터 170억원의 거액의 뇌물을 수수하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최 씨의 광범위한 국정개입으로 큰 혼란이 생기고 사상 초유의 대통령이 파면되는 상황까지 초래 했다"며 "최 씨의 뇌물 취득 규모와 국정 혼란, 국민들이 느낀 실망감에 비춰보면 죄책이 대단히 무겁다"고 지적했다.
 재판부는 "최 씨는 납득하기 여려운 변명으로 일관했고, 범행을 모두 부인해 책임을 주면인들에게 전가하는 등 반성하는 태도가 없어, 엄중한 처벌이 불가피하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안 전 수석에게는 "고위공무원으로서 청렴·도덕성이 요구되는 지위에도 국정 질서를 어지럽혀 국민들에게 큰 실망감을 안겼다"며 "증거인멸을 교사하고 국회 증인 출석도 거부하는 등 지위와 범행 횟수, 내용, 규모 등을 고려하면 죄책이 매우 무겁다"고 지적했다.
 신 회장에 대해서는 "면세점 사업자로 선정되기 위해 노력한 수많은 기업에 허탈감을 줬다"면서 "뇌물 범죄는 공정성의 가치를 심각하게 훼손해 엄히 처벌할 필요가 있으며, 정치·경제 권력을 가진 대통령과 재벌 회장 사이에서는 더더욱 그렇다"고 말했다. 뉴시스
경북신문 기자 / 입력 : 2018년 02월 13일
- Copyrights ⓒ경북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관련기사()
 
가장 많이 본 뉴스
칼럼
종교(宗敎)의 의미를 어떻게 정의(定義)하는가? 이 지구상에는 여러 .. 
'천상천하 유아독존(天上天下 唯我獨尊)'하늘과 땅 사이에 내가 가장 .. 
어디에서 도마뱀은 꼬리에 덧칠할 물감을 사는 것일까, 어디에서 소금.. 
로마 북쪽 이탈리아의 중부 소도시 피틸리아노는 2300년 전부터 에투.. 
초등학교 재학 시에 증조고 산소에 할아버지 따라 성묘(省墓) 갔다가 .. 
가정폭력이 범죄라는 것을 모르는 사람이 없지만 여전히 가족 간의 발.. 
가정에는 가족이 있고, 식구가 있다. 가정은 한 가족을 단위로 하여 .. 
한반도에는 38도 선을 경계로 두 개의 다른 이념을 가진 두 개의 정부.. 
사설
기자수첩
인사말 연혁 조직도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본사 및 지역본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106,584
오늘 방문자 수 : 38,096
총 방문자 수 : 39,929,766
본사 : 상호: 경북신문사 / 주소: 경주시 황성동 1053-12 미림빌딩 5층 / 발행인·편집인 : 박준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준현
mail: kbsmp@naver.com / Tel: 054-748-7900~2 / Fax : 054-773-787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275 / 등록일 : 2008년 7월 1일
지사 지사대구본부: 053-794-3100 / 북부본부 : 054-859-8558 / 동부본부 : 054-284-4300 / 중부본부 : 053-444-2996~7 / 포항본사 : 054-275-7488
Copyright ⓒ 경북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함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준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