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8-09-22 오후 12:14:3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핫이슈

워마드 성체 훼손, 몰상식의 결정판 “막장 극에 달한 전대미문의 사건”


온라인뉴스팀 기자 / kbsmp@naver.com입력 : 2018년 07월 12일
↑↑ 사진 : 워마드 게시판
[경북신문사 = 온라인뉴스팀 기자] 워마드 성체 훼손 사건이 누리꾼들의 공분을 샀다.

해당 사건 이후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워마드 홈피 폐쇄와 주동자 구속을 청원한다’ ‘인터넷 실명제 관련법 제정 및 반사회적 단체에 대한 형사처벌을 건의한다’ ‘가입자들을 색출해서 전자발찌를 채워야 한다. 남성에 대한 테러를 저지를 위험성이 범죄자들보다 높다’ ‘최근 벌어진 과격한 시위에 대해 대통령님의 입장 표명을 듣고 싶다’ 등의 제목의 글들이 여럿 올라오며 해당 사이트의 폐지를 주장하고 있는 상황.

논란이 된 워마드는 생물학적 여성만이 가입할 수 있다는 가입 조건이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메갈리아 분열 사태 이후 떨어져 나온 회원들로 구성되어 있는데 초기에는 다음 카페를 개설하여 시작하였으나, 이후 잦은 경찰 수사로 인한 운영진들 검거 이후 해외 서버를 웹 사이트 기반으로 삼고 있다.

그간 공개적으로 남성혐오에 앞장서고 있던 워마드는 이번 성체 훼손으로 막장이 극에 달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10일 한 이용자가 가톨릭에서 절대 신성시하는 성체에 예수를 모독하는 내용의 낙서를 하고 불로 태운 사진을 워마드에 인증하는 만행을 저질렀다.

또 일부 이용자들은 해당 만행에 동조하는 글들을 올렸고 이후에도 기독교를 모욕하는 글들을 계속해서 게재하고 있다.

이번 워마드 성체 훼손 사건이 단순히 철부지의 행위로 치부하기에는 도가 지나치다는 비난을 받고 있는 이유다.
온라인뉴스팀 기자 / kbsmp@naver.com입력 : 2018년 07월 12일
- Copyrights ⓒ경북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관련기사()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75,701
오늘 방문자 수 : 54,204
총 방문자 수 : 51,888,080
본사 : 상호: 경북신문 / 주소: 경주시 황성동 1053-12 미림빌딩 5층 / 발행인·편집인 : 박준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준현
mail: gyeong7900@daum.net / Tel: 054-748-7900~2 / Fax : 054-773-787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275 / 등록일 : 2008년 7월 1일
지사 지사대구본부: 053-794-3100 / 북부본부 : 054-859-8558 / 동부본부 : 054-284-4300 / 중부본부 : 053-444-2996~7 / 포항본사 : 054-275-7488
Copyright ⓒ 경북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함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준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