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7-10-18 오후 08:21:4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지방자치

대구서 국내 최초 1톤급 전기화물차 나온다

제인모터스, 이달 말 공장 준공… 시범차 제작
내년 3월까지 시범운행 후 연간 3000대 생산

경북신문 기자 / 입력 : 2017년 10월 10일
대구시가 국내 최초 1톤급 전기화물차 양산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시에 따르면 (주)제인모터스는 울산시 소재 자동차부품기업인 디아이씨의 대구법인 회사로 올해 4월 대구 국가산업단지에 전기화물차 생산 공장 건립을 착수했으며 오는 10월말 준공을 앞두고 있다.
 제인모터스는 공장 준공과 함께 올해 11월 말까지 시범차량을 제작해 택배회사와 공동으로 내년 3월까지 시범운행을 통해 전기화물차의 안정성과 경제성을 확보한 후 연간 3000대 생산을 목표로 본격적인 양산에 들어갈 예정이다.
 또 내년 상반기 물류회사에 우선 공급을 시작으로 하반기부터 일반인에게도 환경 친화적이며 경제성도 함께 갖춘 전기화물차를 확대 공급하는 등 국내 전기화물차 시대를 선도해 나간다는 구상이다.
 제인모터스는 공장 준공에 앞서 관리직과 생산직 등 30여명을 우선 채용해 생산준비에 만전을 기하고 있으며 내년 하반기까지 150여명을 더 채용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전기화물차 생산에 대구지역 부품업체를 적극 활용할 계획이어서 지역 일자리 창출과 부품업체의 새로운 수요처 발굴로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보탬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대구시는 미래형자동차 선도기술 개발을 위해 지역기업을 대상으로 지난해부터 4년간 총 140억원을 들여 전기·자율차 R&D 개발 지원을 하고 있으며 지역 생산 전기 상용차의 초기 판매망 확보를 지원했다.
 또 전기화물차 수요 창출 지원을 위해 국회를 통해 '화물자동차 운수사업법 개정'을 추진하고 있다.
 김성문 제인모터스 대표는 "대구시의 적극적인 지원에 힘입어 보다 안전하고 경제적인 차량을 생산해 지역 경제 활성화에 기여하는 전기화물차 대표기업으로 성장하는데 모든 역량을 쏟을 것"이라고 밝혔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전기 상용차 생산공장 건립으로 대구가 명실공히 전기차 생산도시로 발돋움하고 미래형자동차 선도도시 육성에 가속도가 붙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아울러 대구가 삼성상용차 철수 후 20년 만에 완성차 생산도시로 재도약한다는 큰 의미도 있다"고 말했다. 김범수 기자
경북신문 기자 / 입력 : 2017년 10월 10일
- Copyrights ⓒ경북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가장 많이 본 뉴스
칼럼
▲뇌혈관질환중 하나인 뇌경색이란  뇌혈관이 막혀서 뇌손상을 발.. 
사람을 사귀는 데 있어 '유머'·'농담'·'장난'만큼 좋은 수단이 없을.. 
영남권 주민들이 이명박·박근혜 양보수정권기간에 믿었던 도끼에 발.. 
호찌민 시내 학교의 등하교 시간. 학교 주변에는 수 백 대의 오토바이.. 
예상하지 못한 위기를 극복하고 피할 수 있는 기업은 지속가능하고 장.. 
삶은 인간의 목숨이요, 생활이며, 삶의 본질은 명예가 아니라 행복하.. 
안동의 문화사는 끊임없이 인간의 가치를 고민하는 역사였다고 해도 .. 
창세기는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하고 싶은 이야기를 글로 기록한 것이.. 
사설
기자수첩
인사말 연혁 조직도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본사 및 지역본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65,797
오늘 방문자 수 : 48,556
총 방문자 수 : 22,551,417
본사 : 상호: 경북신문사 / 주소: 경주시 황성동 1053-12 미림빌딩 5층 / 발행인·편집인 : 박준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준현
mail: kbsmp@naver.com / Tel: 054-748-7900~2 / Fax : 054-773-787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275 / 등록일 : 2008년 7월 1일
지사 지사대구본부: 053-794-3100 / 북부본부 : 054-859-8558 / 동부본부 : 054-284-4300 / 중부본부 : 053-444-2996~7 / 포항본사 : 054-275-7488
Copyright ⓒ 경북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함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준현